sam

메뉴

[인문] 최고의 교육

facebook

BEST NEW
  • 분야인문 > 교육이론/교육방법
  • 저자로베르타 골린코프 | 출판사예문아카이브
  • 2018.01.22 출간
  • 포맷/용량지원정보/이용안내
  • ePUB 14.12MB
  • 듣기기능 지원
  • 평점 5
  • 찜수 48건
  • 리뷰총1
  • 퐁당 sam총91명읽는중

다른 구매 방식 (정가 대비 sam 할인율)

책소개

지금처럼 지식을 주입하는 교육으로는 인공지능과 로봇을 능가할 수 없다! 21세기에 성공하기 위해 아이들이 꼭 키워야 할 6가지 핵심 역량을 알려주는『최고의 교육』.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급격한 사회의 변화로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져가고, 지식 중심의 교육에 대한 불안과 의문 역시 커져가고 있는 지금, 40년 동안 학습 능력을 향상시키는 법을 연구하는 교육과학 분야를 개척해온 델라웨어대학교의 로베르타 골린코프 교수와 캐시 허시-파섹 브루킹스 연구소 선임연구원이 미래 인재의 조건으로 21세기 역량을 제안한다. 두 저자는 21세기 역량, 즉 6C 역량만 가지고 있다면 인공지능과 로봇이 주도하는 세상이 되더라도 얼마든지 적응하고 충분한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고 이야기한다. 책에서 이야기하는 6C는 협력(Collaboration), 의사소통(Communication), 콘텐츠(Content), 비판적 사고(Critical Thinking), 창조적 혁신(Creative Innovation), 자신감(Confidence)을 뜻하는데, 두 저자는 유기적으로 연결된 6C를 각각 4단계의 과정으로 나누고, 아이들을 처음 단계에서 마지막 단계까지 이끌어줄 수 있는 구체적인 방법들을 알려준다. 또 우리의 교육 시스템을 무엇에 중점을 두고 개혁해야 하는지, 학교에서는 아이의 어떤 능력을 계발시켜야 하는지, 가정에서는 어떻게 도와줘야 하는지 과학적·심리학적 증거를 기반으로 설명하면서 지식만을 암기하는 교육에서 벗어나 통합적으로 6C를 키워줄 수 있는 교육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하며 우리의 교육 현실을 되돌아보게 한다.
지금처럼 지식을 주입하는 교육으로는 인공지능과 로봇을 능가할 수 없다! 21세기에 성공하기 위해 아이들이 꼭 키워야 할 6가지 핵심 역량을 알려주는『최고의 교육』.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급격한 사회의 변화로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져가고, 지식 중심의 교육에 대한 불안과 의문 역시 커져가고 있는 지금, 40년 동안 학습 능력을 향상시키는 법을 연구하는 교육과학 분야를 개척해온 델라웨어대학교의 로베르타 골린코프 교수와 캐시 허시-파섹 브루킹스 연구소 선임연구원이 미래 인재의 조건으로 21세기 역량을 제안한다. 두 저자는 21세기 역량, 즉 6C 역량만 가지고 있다면 인공지능과 로봇이 주도하는 세상이 되더라도 얼마든지 적응하고 충분한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고 이야기한다. 책에서 이야기하는 6C는 협력(Collaboration), 의사소통(Communication), 콘텐츠(Content), 비판적 사고(Critical Thinking), 창조적 혁신(Creative Innovation), 자신감(Confidence)을 뜻하는데, 두 저자는 유기적으로 연결된 6C를 각각 4단계의 과정으로 나누고, 아이들을 처음 단계에서 마지막 단계까지 이끌어줄 수 있는 구체적인 방법들을 알려준다. 또 우리의 교육 시스템을 무엇에 중점을 두고 개혁해야 하는지, 학교에서는 아이의 어떤 능력을 계발시켜야 하는지, 가정에서는 어떻게 도와줘야 하는지 과학적·심리학적 증거를 기반으로 설명하면서 지식만을 암기하는 교육에서 벗어나 통합적으로 6C를 키워줄 수 있는 교육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하며 우리의 교육 현실을 되돌아보게 한다.
더보기

저자 소개


저자 : 로베르타 골린코프
저자 : 로베르타 골린코프
저자 로베르타 골린코프 Roberta M. Golinkoff, Ph.D는 미국 최고 권위의 발달심리학자이자 델라웨어대학교 심리학 및 교육학, 인지과학 교수. 유아기부터 청소년기까지 아이들이 학습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과학적이고 효과적인 방법을 연구하는 교육과학(Science of Learning)의 선구자다. 이 분야를 무려 40년 동안 개척해왔다. 아이들이 교육과학을 통해 학습을 즐길 수 있도록 ‘최고의 블록 파티(Ultimate Block Party)’라는 운동을 주도하면서 ‘놀이’를 통한 학습의 극대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스미소니언 연구소(Smithsonian Institution)로부터 구겐하임 펠로우십(Guggenheim Fellowship)을 받았으며, 미국심리학회의 심리과학 및 우수 과학 강사상을 수상했다. 언어 발달과 놀이 학습 및 공간지식 분야의 전문가로 150편 이상의 논문과 기사를 발표했으며 16권의 책을 저술했다. 로베르타 골린코프 교수는 평생 발달심리학에 대한 과학적·사회적 기여와 헌신을 인정받아 캐시 허시-파섹과 함께 미국심리학회로부터 ‘유리 브론펜브레너 상(Urie Bronfenbrenner Award)’을, 미국심리과학회로부터는 ‘제임스 맥킨 카텔 서배티컬 상(James McKeen Cattell Sabbatical Award)’을 받았다. 캐시 허시-파섹과 함께 저술한 《아인슈타인은 플래시카드로 공부하지 않았다(Einstein Never Used Flashcards)》는 ‘더 나은 삶을 위한 명저 상(Prestigious Books for a Better Life Award)’에서 ‘2003년 최고의 심리학책’으로 꼽혔고, 《유치원에서 필수적인 놀이 학습(A Mandatefor Playful Learning in Preschool)》《아기들은 어떻게 말하는가?(How Babies Talk)》 등을 공저했다.

저자 : 캐시 허시-파섹
저자 캐시 허시-파섹 Kathy Hirsh-Pasek, Ph.D은 최고의 씽크탱크 기관으로 꼽히는 브루킹스 연구소(Brookings Institution) 선임연구원이자 템플대학교 심리학부 특별 교수. 국제 유아 연구 협회(International Society for Infant Studies) 회장이다. 교육 효과가 탁월한 ‘놀이 학습(Playful Learning)’을 개발하는전문가로서 조기 언어 및 문해 발달을 평가하는 연구를 진행했다. 여러 교육 매체에 칼럼을 쓰고 있으며 14권의 책을 출간하고 수십 편의 논문을 발표했다. 캐시 허시-파섹 교수는 평생 발달심리학에 대한 과학적·사회적 기여와 헌신을 인정받아 로베르타 골린코프와 함께 미국심리학회로부터 ‘유리 브론펜브레너 상(Urie Bronfenbrenner Award)’을, 미국심리과학회로부터는 ‘제임스 맥킨 카텔 서배티컬 상(James McKeen Cattell Sabbatical Award)’을 받았다. 골린코프와 함께 저술한 《아인슈타인은 플래시카드로 공부하지 않았다(Einstein Never Used Flashcards)》는 ‘더 나은 삶을 위한 명저 상(Prestigious Books for a Better Life Award)’에서 ‘2003년 최고의 심리학책’으로 꼽혔고, 《유치원에서 필수적인 놀이 학습(A Mandatefor Playful Learning in Preschool)》《아기들은 어떻게 말하는가?(How Babies Talk)》 등을 공저했다.

역자 : 김선아
뉴질랜드 오클랜드대학교에서 교육학을 전공한 뒤 메시사범대학교 고등교사 과정을 수료했다. 뉴질랜드와 홍콩 등을 오가며 해외에서 오랫동안 일하면서 다양한 경험을 쌓았다.
옮긴 책으로 《긍정 육아》《무심한 엄마가 왕따 아이를 만든다》《엄마가 되어버렸어》《스눕》《마인드 리딩》《이기적 이타주의자》 등이 있다.



저자 : 로베르타 골린코프
저자 : 로베르타 골린코프
저자 로베르타 골린코프 Roberta M. Golinkoff, Ph.D는 미국 최고 권위의 발달심리학자이자 델라웨어대학교 심리학 및 교육학, 인지과학 교수. 유아기부터 청소년기까지 아이들이 학습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과학적이고 효과적인 방법을 연구하는 교육과학(Science of Learning)의 선구자다. 이 분야를 무려 40년 동안 개척해왔다. 아이들이 교육과학을 통해 학습을 즐길 수 있도록 ‘최고의 블록 파티(Ultimate Block Party)’라는 운동을 주도하면서 ‘놀이’를 통한 학습의 극대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스미소니언 연구소(Smithsonian Institution)로부터 구겐하임 펠로우십(Guggenheim Fellowship)을 받았으며, 미국심리학회의 심리과학 및 우수 과학 강사상을 수상했다. 언어 발달과 놀이 학습 및 공간지식 분야의 전문가로 150편 이상의 논문과 기사를 발표했으며 16권의 책을 저술했다. 로베르타 골린코프 교수는 평생 발달심리학에 대한 과학적·사회적 기여와 헌신을 인정받아 캐시 허시-파섹과 함께 미국심리학회로부터 ‘유리 브론펜브레너 상(Urie Bronfenbrenner Award)’을, 미국심리과학회로부터는 ‘제임스 맥킨 카텔 서배티컬 상(James McKeen Cattell Sabbatical Award)’을 받았다. 캐시 허시-파섹과 함께 저술한 《아인슈타인은 플래시카드로 공부하지 않았다(Einstein Never Used Flashcards)》는 ‘더 나은 삶을 위한 명저 상(Prestigious Books for a Better Life Award)’에서 ‘2003년 최고의 심리학책’으로 꼽혔고, 《유치원에서 필수적인 놀이 학습(A Mandatefor Playful Learning in Preschool)》《아기들은 어떻게 말하는가?(How Babies Talk)》 등을 공저했다.

저자 : 캐시 허시-파섹
저자 캐시 허시-파섹 Kathy Hirsh-Pasek, Ph.D은 최고의 씽크탱크 기관으로 꼽히는 브루킹스 연구소(Brookings Institution) 선임연구원이자 템플대학교 심리학부 특별 교수. 국제 유아 연구 협회(International Society for Infant Studies) 회장이다. 교육 효과가 탁월한 ‘놀이 학습(Playful Learning)’을 개발하는전문가로서 조기 언어 및 문해 발달을 평가하는 연구를 진행했다. 여러 교육 매체에 칼럼을 쓰고 있으며 14권의 책을 출간하고 수십 편의 논문을 발표했다. 캐시 허시-파섹 교수는 평생 발달심리학에 대한 과학적·사회적 기여와 헌신을 인정받아 로베르타 골린코프와 함께 미국심리학회로부터 ‘유리 브론펜브레너 상(Urie Bronfenbrenner Award)’을, 미국심리과학회로부터는 ‘제임스 맥킨 카텔 서배티컬 상(James McKeen Cattell Sabbatical Award)’을 받았다. 골린코프와 함께 저술한 《아인슈타인은 플래시카드로 공부하지 않았다(Einstein Never Used Flashcards)》는 ‘더 나은 삶을 위한 명저 상(Prestigious Books for a Better Life Award)’에서 ‘2003년 최고의 심리학책’으로 꼽혔고, 《유치원에서 필수적인 놀이 학습(A Mandatefor Playful Learning in Preschool)》《아기들은 어떻게 말하는가?(How Babies Talk)》 등을 공저했다.

역자 : 김선아
뉴질랜드 오클랜드대학교에서 교육학을 전공한 뒤 메시사범대학교 고등교사 과정을 수료했다. 뉴질랜드와 홍콩 등을 오가며 해외에서 오랫동안 일하면서 다양한 경험을 쌓았다.
옮긴 책으로 《긍정 육아》《무심한 엄마가 왕따 아이를 만든다》《엄마가 되어버렸어》《스눕》《마인드 리딩》《이기적 이타주의자》 등이 있다.


더보기

100자 리뷰 (총 0건)

리뷰쓰기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이 책의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 주세요.

해당 eBook이 포함된 추천

  • 함께 다운로드한 eBook

  • 이 분야의 베스트 eBook

교보 eBook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지 않으셨습니다.
sam 상품을 읽으시려면,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셔야 합니다.
설치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교보 eBook 어플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