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

메뉴

[인문] 사물의 약속

facebook

  • 분야인문 > 인문교양
  • 저자루스 퀴벨 | 출판사올댓북스
  • 2018.01.22 출간 | 256 쪽(PDF 기준)
  • 포맷/용량지원정보/이용안내
  • ePUB 10.90MB
  • 듣기기능 지원
  • 평점 0
  • 찜수 0건
  • 리뷰총0
  • 퐁당 sam총1명읽는중

다른 구매 방식 (정가 대비 sam 할인율)

책소개

우리를 둘러싸고 있는 물건들, 우리가 소유하고 있는 물건들에 대해 생각해 본 적이 있는가? 그것들은 그저 용도에 맞춰 거기에 있는 단순한 물건들이 아니다. 오래된 가구, 옷, 여행지의 기념품, 가전제품 등 눈에는 보이지 않지만 가장 강력하고 오래 지속되는 관계가 바로 이런 사물과의 관계다. 나의 소유물들은 나를 위해 무엇을 하는 것일까? 나는 어떤 것은 쉽게 버리고 왜 어떤 것들은 오래되었음에도 쉽게 버리지 못하는 것일까? 사회학자이며 작가인 저자는 우리가 취하려 하거나, 계속 소유하거나, 버리거나 남에게 주려고 하는 물건들의 면면을 개인사와 명사들의 에피소드 하나씩에 담아 사회적 현상, 역사적 의미, 심리학적 관점에서 들여다본다. 마티스는 말년에, 이미 많은 멋진 의자들을 가지고 있었음에도 왜 또 새로운 안락의자를 사들였을까? 시몬 드 보바르는 왜 나치 점령하의 파리 시내를 자전거를 타고 신나게 돌아다녔을까? 남편 건강을 위해 들여놨지만 목적에는 부합하지 못한 이케아의 포엥 의자는 어떻게 전세계적인 인기 제품이 된 것일까? 죽음 바로 앞까지 갔던 사람에게, 한낱 기념품에 불과했던 이타카섬의 돌은 어떤 역할을 했을까? 저자의 빈티지 벨벳 재킷같이, 오랫동안 염원하던 물건을 손에 넣으면 어떤 기분이 들까? 아이들의 토끼 인형을 만들 때 밤새 돌리던 싱어 재봉틀은, 이십 년간 이사를 함께 다녔던 클래식한 옷장, 서랍 속에 고이 간직돼 있는, 돌아가신 할머니와의 연결고리인 부츠는 어떤 의미였을까? 이 책은 총 8개의 에피소드와 그와 관련된 사회학적, 인문학적, 역사적 측면 등 다각도의 깊이 있는 성찰로 구성되어 있다. "마티스의 안락의자"에서는 우리의 물질주의에 대한 생각을 환기시킨다. 보통 새로운 물건을 사들이는 행위는 새롭거나 아름다움에서 오는 행복이나 기쁨, 희귀하거나 고급스러운 것을 갖는 데서 오는 자신감, 사회적 지위 등에 대한 약속이다. 그런데 마티스 작품의 원천이 되었던 안락의자는 "사물을 발견하고 깊은 애착을 느끼는 것, 그것을 돌보고 진가를 알아보는 일"이라는 또다른 유형의 물질주의가 있음을 상기시킨다. "시몬 드 보바르의 자전거"에서는 제약 있는 환경 속에서도 소유자의 의지표현, 행동의 이행, 자유를 표현하게 해주겠다는 약속을 보여준 그녀의 물건(자전거)에 대한 탐구가 이어진다. "에드워디안 스타일 옷장"에서는 저자가 이십 년간 함께했던 오래된 옷장에서, 사물의 가치가 객관적이 아니라 주관적인 기준에서 '쓸모있고 아름다운' 면에서 의미있을 수 있다는 것을 주장한다. 또 중고 가게에서 발견한 "벨벳 재킷"은 '어떤 사람이 될 것인가?'라는 물음에 '벨벳 재킷을 입은 사람'과 같이 '그 물건의 주인이 되는 것 외에 다른 어떤 것이 되어야 한다는 부담감을 제거해주겠다는 약속'을 발견한다. 이외에도 사실은 우리와 상호작용하고 있으며, 무생물의 무심함으로 우리에게 묵직한 위로를 전하는 "이타카섬의 돌", ''손으로 만든 물건은 시장을 초월한 가치가 있으며 우리 자신도 그러하다는 약속'을 보여주는 "싱어 재봉틀", 주인의 일부가 되어버린 물건들이 어떻게 후손이나 지인에게 전달되고 기억되는지에 대한 고찰인 "빈 서랍" 등 저자의 사물에 대한 참신한 시각은 물건들의 풍요 속에서 우리에게 진정한 물질주의, 미니멀리즘, 소유의 의미는 무엇인지 다시 한번 생각해 보게 한다.
우리를 둘러싸고 있는 물건들, 우리가 소유하고 있는 물건들에 대해 생각해 본 적이 있는가? 그것들은 그저 용도에 맞춰 거기에 있는 단순한 물건들이 아니다. 오래된 가구, 옷, 여행지의 기념품, 가전제품 등 눈에는 보이지 않지만 가장 강력하고 오래 지속되는 관계가 바로 이런 사물과의 관계다. 나의 소유물들은 나를 위해 무엇을 하는 것일까? 나는 어떤 것은 쉽게 버리고 왜 어떤 것들은 오래되었음에도 쉽게 버리지 못하는 것일까? 사회학자이며 작가인 저자는 우리가 취하려 하거나, 계속 소유하거나, 버리거나 남에게 주려고 하는 물건들의 면면을 개인사와 명사들의 에피소드 하나씩에 담아 사회적 현상, 역사적 의미, 심리학적 관점에서 들여다본다. 마티스는 말년에, 이미 많은 멋진 의자들을 가지고 있었음에도 왜 또 새로운 안락의자를 사들였을까? 시몬 드 보바르는 왜 나치 점령하의 파리 시내를 자전거를 타고 신나게 돌아다녔을까? 남편 건강을 위해 들여놨지만 목적에는 부합하지 못한 이케아의 포엥 의자는 어떻게 전세계적인 인기 제품이 된 것일까? 죽음 바로 앞까지 갔던 사람에게, 한낱 기념품에 불과했던 이타카섬의 돌은 어떤 역할을 했을까? 저자의 빈티지 벨벳 재킷같이, 오랫동안 염원하던 물건을 손에 넣으면 어떤 기분이 들까? 아이들의 토끼 인형을 만들 때 밤새 돌리던 싱어 재봉틀은, 이십 년간 이사를 함께 다녔던 클래식한 옷장, 서랍 속에 고이 간직돼 있는, 돌아가신 할머니와의 연결고리인 부츠는 어떤 의미였을까? 이 책은 총 8개의 에피소드와 그와 관련된 사회학적, 인문학적, 역사적 측면 등 다각도의 깊이 있는 성찰로 구성되어 있다. "마티스의 안락의자"에서는 우리의 물질주의에 대한 생각을 환기시킨다. 보통 새로운 물건을 사들이는 행위는 새롭거나 아름다움에서 오는 행복이나 기쁨, 희귀하거나 고급스러운 것을 갖는 데서 오는 자신감, 사회적 지위 등에 대한 약속이다. 그런데 마티스 작품의 원천이 되었던 안락의자는 "사물을 발견하고 깊은 애착을 느끼는 것, 그것을 돌보고 진가를 알아보는 일"이라는 또다른 유형의 물질주의가 있음을 상기시킨다. "시몬 드 보바르의 자전거"에서는 제약 있는 환경 속에서도 소유자의 의지표현, 행동의 이행, 자유를 표현하게 해주겠다는 약속을 보여준 그녀의 물건(자전거)에 대한 탐구가 이어진다. "에드워디안 스타일 옷장"에서는 저자가 이십 년간 함께했던 오래된 옷장에서, 사물의 가치가 객관적이 아니라 주관적인 기준에서 '쓸모있고 아름다운' 면에서 의미있을 수 있다는 것을 주장한다. 또 중고 가게에서 발견한 "벨벳 재킷"은 '어떤 사람이 될 것인가?'라는 물음에 '벨벳 재킷을 입은 사람'과 같이 '그 물건의 주인이 되는 것 외에 다른 어떤 것이 되어야 한다는 부담감을 제거해주겠다는 약속'을 발견한다. 이외에도 사실은 우리와 상호작용하고 있으며, 무생물의 무심함으로 우리에게 묵직한 위로를 전하는 "이타카섬의 돌", ''손으로 만든 물건은 시장을 초월한 가치가 있으며 우리 자신도 그러하다는 약속'을 보여주는 "싱어 재봉틀", 주인의 일부가 되어버린 물건들이 어떻게 후손이나 지인에게 전달되고 기억되는지에 대한 고찰인 "빈 서랍" 등 저자의 사물에 대한 참신한 시각은 물건들의 풍요 속에서 우리에게 진정한 물질주의, 미니멀리즘, 소유의 의미는 무엇인지 다시 한번 생각해 보게 한다.
더보기

저자 소개


저자 : 루스 퀴벨
루스 퀴벨(Ruth Quibell)
사회학자이자 작가. [아일랜드(Island)]의 칼럼니스트이며 [우먼카인드(Womankind)\], [더 에이지(The Age)], [더 시드니 모닝 헤럴드(The Sydney Morning Herald)], ABC에 에세이와 평론을 쓰고 있다.

역자 : 손성화
서강대학교에서 사학과 정치외교학을,연세대학교 행정대학 원에서 국제관계ㆍ안보를 공부했다. 한때 신문사에 몸담았으 며,지금은 글을 옮기며 살아가는 번역 생활자다.옮긴 책으로 《나는 사십에 소울메이트를 만났다》, 《지킬의 거울》, 《아름다운 반역자들》 등이 있다.

저자 : 루스 퀴벨
루스 퀴벨(Ruth Quibell)
사회학자이자 작가. [아일랜드(Island)]의 칼럼니스트이며 [우먼카인드(Womankind)\], [더 에이지(The Age)], [더 시드니 모닝 헤럴드(The Sydney Morning Herald)], ABC에 에세이와 평론을 쓰고 있다.

역자 : 손성화
서강대학교에서 사학과 정치외교학을,연세대학교 행정대학 원에서 국제관계ㆍ안보를 공부했다. 한때 신문사에 몸담았으 며,지금은 글을 옮기며 살아가는 번역 생활자다.옮긴 책으로 《나는 사십에 소울메이트를 만났다》, 《지킬의 거울》, 《아름다운 반역자들》 등이 있다.
더보기

목차

마티스의 안락의자
또 하나의 의자/사물에게 거는 기대/소유물에 대한 지나친 집착/정리정돈 안내서가 간과한 것/사물과 나누는 대화

에드워디언 스타일의 옷장
이삿짐 앞에서/누가 봐도 확실한 후보/소유물을 버리기 위한 분투/쓸모있거나 아름답거나/과연 쓸모있는가?/불완전하기에 더 좋은/내게는 더없이 아름다운 옷장

이타카섬의 돌
위안이 필요한 순간/우리가 무생물과 맺는 관계/돌멩이 그 자체/체화된 지각/잡고 잡히기/안락한 둥지/위로가 되는 무관심/촉각의 신 에파포스

이케아 의자 포엥
골치 아픈 척추/어디에나 있지만 어디에도 없는/기능적인 절제/의자가 불러온 변화/새로운 것이 가져온 해방/수명이 짧은 물건들/액체시대/불완전한 제물

벨벳 재킷
행운을 기다리는 수집가/발견의 짜릿한 순간/이상화된 미래/이상을 지켜주는 선택/엄습해온 실망감/전기적 물건/흐릿한 꿈/어떤 사람이 될 것인가

시몬 드 보부아르의 자전거
초보 운전자/사람들의 말/자유를 선사하는 물건/놀이 그 자체를 위해/자유로운 기분/환경의 힘

싱어 재봉틀
손수 만들기/부활한 인기/손으로 만든 것의 차이/누구의 손으로?/상상의 손/핸드메이드 효과/핸드메이드 제품이 주는 위로/돈으로 따질 수 없는 가치

빈 서랍
제스처/살아서나 죽어서나/사물의 무게/언젠가 죽을 운명 앞에서/남겨진 물건들/집 부수기/이유의 한계

- 푸코의 연장통
- 감사의 말
마티스의 안락의자
또 하나의 의자/사물에게 거는 기대/소유물에 대한 지나친 집착/정리정돈 안내서가 간과한 것/사물과 나누는 대화

에드워디언 스타일의 옷장
이삿짐 앞에서/누가 봐도 확실한 후보/소유물을 버리기 위한 분투/쓸모있거나 아름답거나/과연 쓸모있는가?/불완전하기에 더 좋은/내게는 더없이 아름다운 옷장

이타카섬의 돌
위안이 필요한 순간/우리가 무생물과 맺는 관계/돌멩이 그 자체/체화된 지각/잡고 잡히기/안락한 둥지/위로가 되는 무관심/촉각의 신 에파포스

이케아 의자 포엥
골치 아픈 척추/어디에나 있지만 어디에도 없는/기능적인 절제/의자가 불러온 변화/새로운 것이 가져온 해방/수명이 짧은 물건들/액체시대/불완전한 제물

벨벳 재킷
행운을 기다리는 수집가/발견의 짜릿한 순간/이상화된 미래/이상을 지켜주는 선택/엄습해온 실망감/전기적 물건/흐릿한 꿈/어떤 사람이 될 것인가

시몬 드 보부아르의 자전거
초보 운전자/사람들의 말/자유를 선사하는 물건/놀이 그 자체를 위해/자유로운 기분/환경의 힘

싱어 재봉틀
손수 만들기/부활한 인기/손으로 만든 것의 차이/누구의 손으로?/상상의 손/핸드메이드 효과/핸드메이드 제품이 주는 위로/돈으로 따질 수 없는 가치

빈 서랍
제스처/살아서나 죽어서나/사물의 무게/언젠가 죽을 운명 앞에서/남겨진 물건들/집 부수기/이유의 한계

- 푸코의 연장통
- 감사의 말
더보기

100자 리뷰 (총 0건)

리뷰쓰기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이 책의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 주세요.

북로그 리뷰 (총 5건)

더보기
  • 함께 다운로드한 eBook

  • 이 분야의 베스트 eBook

교보 eBook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지 않으셨습니다.
sam 상품을 읽으시려면,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셔야 합니다.
설치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교보 eBook 어플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