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

메뉴

[시/에세이] 어른의 이별

facebook

  • 분야시/에세이 > 에세이
  • 저자박동숙 | 출판사심플라이프
  • 2017.09.22 출간 | 248 쪽(PDF 기준)
  • 포맷/용량지원정보/이용안내
  • ePUB 43.98MB
  • 듣기기능 지원
  • 평점 4
  • 찜수 35건
  • 리뷰총11
  • 퐁당 sam총120명읽는중

다른 구매 방식 (정가 대비 sam 할인율)

책소개

사랑하고 다투고 헤어지고 아파했던 우리 모두의 이야기 만남과 이별, 인연을 대한 우리 모두의 성장의 과정이자 기록 『어른의 이별』. 매일 밤 열 시에서 열두 시, CBS음악FM 《허윤희의 꿈과 음악 사이에》에서 100만 청취자를 위로하고 심금을 울린 1분 30초 사랑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다. 인기 코너 ‘러브 어페어’에서 5년간 하루도 빠짐없이 소개되었던 1000여 편의 글 가운데 소장하고 싶다, 다시 읽고 싶다는 요청이 쇄도했던 136편의 글을 엄선하여 책으로 엮었다. 연애 칼럼니스트로 활약했던 저자는 자신의 경험을 되살려 사랑할 때의 기쁨과 충만함, 이별 전야에 예감하는 슬픈 결말, 이별 후 그리움에 몸서리치던 날들의 단상, 자책과 절망 속에서 견뎌낸 시간의 의미, 새로운 만남을 기다리는 설렘 등 복잡 미묘한 감정을 특유의 아름답고 절절한 언어로 녹여냈다. 때론 언니처럼, 때론 친구처럼 읽는 이의 마음을 따뜻하게 어루만져주는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다. 시처럼 짧은 한편 한편의 글에는 영원할 것 같았던 마음이 식어가는 것을 바라볼 수밖에 없는 무기력함, 뜨거운 사랑 후 찾아오는 냉정한 현실, 쓰라린 이별의 상처에 무너지는 마음, 인연의 한계를 인정하고 슬픔에서 빠져나와 다시 사랑을 시작하는 모습 등 사랑과 이별을 통해 성장하고 완성되어가는 연애의 모든 것이 담겨 있다. 이기적이어서 미안했던 마음, 사실은 홀가분했던 이별, 끝나고 나서야 알게 된 사랑의 진짜 의미 등 사랑할 때 미처 알지 못했던 사랑의 다양한 면모와 가치에 대해 따뜻하게 되짚어준다.
사랑하고 다투고 헤어지고 아파했던 우리 모두의 이야기 만남과 이별, 인연을 대한 우리 모두의 성장의 과정이자 기록 『어른의 이별』. 매일 밤 열 시에서 열두 시, CBS음악FM 《허윤희의 꿈과 음악 사이에》에서 100만 청취자를 위로하고 심금을 울린 1분 30초 사랑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다. 인기 코너 ‘러브 어페어’에서 5년간 하루도 빠짐없이 소개되었던 1000여 편의 글 가운데 소장하고 싶다, 다시 읽고 싶다는 요청이 쇄도했던 136편의 글을 엄선하여 책으로 엮었다. 연애 칼럼니스트로 활약했던 저자는 자신의 경험을 되살려 사랑할 때의 기쁨과 충만함, 이별 전야에 예감하는 슬픈 결말, 이별 후 그리움에 몸서리치던 날들의 단상, 자책과 절망 속에서 견뎌낸 시간의 의미, 새로운 만남을 기다리는 설렘 등 복잡 미묘한 감정을 특유의 아름답고 절절한 언어로 녹여냈다. 때론 언니처럼, 때론 친구처럼 읽는 이의 마음을 따뜻하게 어루만져주는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다. 시처럼 짧은 한편 한편의 글에는 영원할 것 같았던 마음이 식어가는 것을 바라볼 수밖에 없는 무기력함, 뜨거운 사랑 후 찾아오는 냉정한 현실, 쓰라린 이별의 상처에 무너지는 마음, 인연의 한계를 인정하고 슬픔에서 빠져나와 다시 사랑을 시작하는 모습 등 사랑과 이별을 통해 성장하고 완성되어가는 연애의 모든 것이 담겨 있다. 이기적이어서 미안했던 마음, 사실은 홀가분했던 이별, 끝나고 나서야 알게 된 사랑의 진짜 의미 등 사랑할 때 미처 알지 못했던 사랑의 다양한 면모와 가치에 대해 따뜻하게 되짚어준다.
더보기

저자 소개


저자 : 박동숙
저자 박동숙은 1973년에 태어나 서울예대 극작과를 졸업했다. CBS, MBC, EBS, TBS 등에서 라디오 작가로 일했으며, 지금은 CBS음악FM [허윤희의 꿈과 음악 사이에] 작가로 일하고 있다. 한때 편집자로 일하며 20여 권의 책을 만들었고, 잡지와 일간지 등 다양한 매체에서 연애 칼럼리스트로 활동했다.
살아오는 동안 가장 많이 한 일은 누군가의 사랑 이야기를 들어준 일, 실연한 사람을 위로한 일, 연애편지를 대신 써준 일, 그리고 사랑에 실패한 일. 수만 가지 사랑의 결을 경험했지만 여전히 ‘어른의 모습’으로 이별하는 것이 어렵다는 것을 안다. 어떻게 사랑하고, 어떻게 이별할지 어쩌면 살아가는 내내 안고 갈 고민들을 이 책에 담았다.

저자 : 박동숙
저자 박동숙은 1973년에 태어나 서울예대 극작과를 졸업했다. CBS, MBC, EBS, TBS 등에서 라디오 작가로 일했으며, 지금은 CBS음악FM [허윤희의 꿈과 음악 사이에] 작가로 일하고 있다. 한때 편집자로 일하며 20여 권의 책을 만들었고, 잡지와 일간지 등 다양한 매체에서 연애 칼럼리스트로 활동했다.
살아오는 동안 가장 많이 한 일은 누군가의 사랑 이야기를 들어준 일, 실연한 사람을 위로한 일, 연애편지를 대신 써준 일, 그리고 사랑에 실패한 일. 수만 가지 사랑의 결을 경험했지만 여전히 ‘어른의 모습’으로 이별하는 것이 어렵다는 것을 안다. 어떻게 사랑하고, 어떻게 이별할지 어쩌면 살아가는 내내 안고 갈 고민들을 이 책에 담았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 사랑에 대해 생각한 천 일의 기록

이야기 하나. 외로움을 그리움으로 오해하고
나는 뭘 기다린 걸까 | 이제 더 알 길 없이
너무 잘 알아서 힘들어 | 외로움을 그리움으로 오해하고
좋았다고 말하는 이유 | 이제 문을 열고 들어가고 싶어
나와 화해하는 시간 | 한 번 더 읽어가기로 해
제일 바보 같은 말 | 보통의 연애를
자꾸 미안하다고 | 어제의 나를 용서해
헤어질 수 있는 기회를 놓치지 말자 | 벗어나고 싶었던 순간을 떠올리면
우리가 지나온 자리에는 | 사랑은 둘만 아는 노래
임시 보관함 속에서 헤어지는 중 | 이별도 결국 삶의 일

이야기, 둘. 제대로 사랑한거야
우리 천천히 익어가기로 해 | 나의 두 마음
사랑도 감기를 앓아 | 너의 침묵이 무서워
조금만 더 걸어요 | 나는 오래오래 아플 거야
침묵이 말해주는 것들 | 사랑에 빠지면
너를 잊지 못하는 건 | 시간을 갖자는 말
사랑이라 착각했어 | 미련도 마음이라서
이제야 만나서 다행이야 | 오늘 내가 들은 말
사랑하거나 사랑하지 않거나 | 네가 염치없어서 좋아
제대로 사랑한 거야 | 자세히 볼 줄 아는 사람
고백하길 잘했어 | 미안하긴 하지만
천천히, 조금씩 | 그저 내 몫일 뿐
이별을 이야기한 날 | 지금은 슬픔에 적응하는 시간
진짜 후회가 되는 건 | 막 이별한 나에게
이제 그 방의 불을 끄고 나오렴

이야기, 셋. 나는 좀 더 울어야겠어
너의 전화를 기다리고 있는데 | 나는 아직 여기 있어
꼭 해보고 싶은 일 | 미련을 거두게 한 대답
네가 빠져나간 자리 | 이별도 멀리서 보면
긴 하루 | 돌아오는 것들과 돌아오지 않는 것들
여름의 끝에서 너를 생각해 | 나는 좀 더 울어야겠어
말이 진실이 되는 시간 | 이번엔 네 차례야
침묵이 서로를 아프게 하지 않도록 | 다시 시작하고 싶진 않아
결국 필요한 건 시간 | 너는 늦었고 나는 잊었어
노력하지 말 것 | 릴케의 시 따위

이야기, 넷. 몹시 외로운 날의 다짐
서로의 곁에서 잠시 | 이별이 너를 자유롭게 하기를
해제 사이렌이 울릴 때까지만 | 몹시 외로운 날의 다짐
우린 모두 ‘어쩌다’ 속에 있어 | 이별을 이기는 것들
다음 사랑이 안 보이는 너에게 | 우주 비행사처럼
가을이 내려앉는 속도만큼만 | 이별을 위한 준비
사랑에 빠지는 이유 | 마음에 등이 켜지는 순간
봄에 비로소 깨달은 것 | 괴로워도 함께
평범해져서 다행이야 | 버릴 게 없어
이런 게 사랑의 기적 | 마음의 업그레이드가 필요한 시간
라면 두 개 끓일 때처럼 | 너는 이미 행복한 사람
흠을 가진 채 오래오래 | 언젠가는 보여주겠지

이야기, 다섯. 슬프지 않아서 슬픈
달라서가 아냐 | 들어줘서 고마워
혼잣말 | 내년에 다시 와야지
소개팅에서 멋진 남자를 만난 날 | 더 크게 울어서 미안해
잊어가는 단계 | 이게 진짜 마지막 말
이별을 반복하는 이유 | 다르지만 가까이 있을 수 있다면
조금만 더 버텨줘 | 이별을 똑바로 보고 싶어서
미련한 사람이 될 거야 | 좋은 날이 더 많았어
이별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마음 | 지금이 제일 좋은 온도
끝을 알 수 없어서 | 뒤늦게 깨달은 진심
너는 언제 내 생각을 할까? | 줄이 끊어진 요요
다시 사랑 때문에 울 수 있을까 | 최소한의 도리
고통의 양은 같아 | 밥 먹자
슬프지 않아서 슬픈

이야기, 여섯. 너도 참 외로웠겠다
오직 나만 필요한 사람 | 지금 사랑하진 않지만
딱 일 년만 버텨봐 | 피할 수 없는 시간 앞에서
너도 참 외로웠겠다 | 도망자와 추적자
누가 더 나쁠까 | 너도 힘들었겠지
나쁜 사랑을 끝낸 후 | 고양이의 눈물처럼
희미해져도 괜찮아 | 5월 12일
정말 잊고 싶다면 | 그런 소문을 들었어
상처받지 못하는 병 | 잡았으면 정말 달라졌을까
영화관에서 이별을 감지한 날 | 결국 나도 겪게 된 일
서툴고 어리석은 마음이 그리워 | 모두 지난 사람에게 배운 것
부끄럽지만 이게 진심 | 나를 먼저 보호할 것
미안해요 | 생각 말고 연애를
그립지 않아 | 함께 찾아가기로 해

에필로그 -진심은, 반드시 가 닿고야 마는 것
프롤로그 - 사랑에 대해 생각한 천 일의 기록

이야기 하나. 외로움을 그리움으로 오해하고
나는 뭘 기다린 걸까 | 이제 더 알 길 없이
너무 잘 알아서 힘들어 | 외로움을 그리움으로 오해하고
좋았다고 말하는 이유 | 이제 문을 열고 들어가고 싶어
나와 화해하는 시간 | 한 번 더 읽어가기로 해
제일 바보 같은 말 | 보통의 연애를
자꾸 미안하다고 | 어제의 나를 용서해
헤어질 수 있는 기회를 놓치지 말자 | 벗어나고 싶었던 순간을 떠올리면
우리가 지나온 자리에는 | 사랑은 둘만 아는 노래
임시 보관함 속에서 헤어지는 중 | 이별도 결국 삶의 일

이야기, 둘. 제대로 사랑한거야
우리 천천히 익어가기로 해 | 나의 두 마음
사랑도 감기를 앓아 | 너의 침묵이 무서워
조금만 더 걸어요 | 나는 오래오래 아플 거야
침묵이 말해주는 것들 | 사랑에 빠지면
너를 잊지 못하는 건 | 시간을 갖자는 말
사랑이라 착각했어 | 미련도 마음이라서
이제야 만나서 다행이야 | 오늘 내가 들은 말
사랑하거나 사랑하지 않거나 | 네가 염치없어서 좋아
제대로 사랑한 거야 | 자세히 볼 줄 아는 사람
고백하길 잘했어 | 미안하긴 하지만
천천히, 조금씩 | 그저 내 몫일 뿐
이별을 이야기한 날 | 지금은 슬픔에 적응하는 시간
진짜 후회가 되는 건 | 막 이별한 나에게
이제 그 방의 불을 끄고 나오렴

이야기, 셋. 나는 좀 더 울어야겠어
너의 전화를 기다리고 있는데 | 나는 아직 여기 있어
꼭 해보고 싶은 일 | 미련을 거두게 한 대답
네가 빠져나간 자리 | 이별도 멀리서 보면
긴 하루 | 돌아오는 것들과 돌아오지 않는 것들
여름의 끝에서 너를 생각해 | 나는 좀 더 울어야겠어
말이 진실이 되는 시간 | 이번엔 네 차례야
침묵이 서로를 아프게 하지 않도록 | 다시 시작하고 싶진 않아
결국 필요한 건 시간 | 너는 늦었고 나는 잊었어
노력하지 말 것 | 릴케의 시 따위

이야기, 넷. 몹시 외로운 날의 다짐
서로의 곁에서 잠시 | 이별이 너를 자유롭게 하기를
해제 사이렌이 울릴 때까지만 | 몹시 외로운 날의 다짐
우린 모두 ‘어쩌다’ 속에 있어 | 이별을 이기는 것들
다음 사랑이 안 보이는 너에게 | 우주 비행사처럼
가을이 내려앉는 속도만큼만 | 이별을 위한 준비
사랑에 빠지는 이유 | 마음에 등이 켜지는 순간
봄에 비로소 깨달은 것 | 괴로워도 함께
평범해져서 다행이야 | 버릴 게 없어
이런 게 사랑의 기적 | 마음의 업그레이드가 필요한 시간
라면 두 개 끓일 때처럼 | 너는 이미 행복한 사람
흠을 가진 채 오래오래 | 언젠가는 보여주겠지

이야기, 다섯. 슬프지 않아서 슬픈
달라서가 아냐 | 들어줘서 고마워
혼잣말 | 내년에 다시 와야지
소개팅에서 멋진 남자를 만난 날 | 더 크게 울어서 미안해
잊어가는 단계 | 이게 진짜 마지막 말
이별을 반복하는 이유 | 다르지만 가까이 있을 수 있다면
조금만 더 버텨줘 | 이별을 똑바로 보고 싶어서
미련한 사람이 될 거야 | 좋은 날이 더 많았어
이별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마음 | 지금이 제일 좋은 온도
끝을 알 수 없어서 | 뒤늦게 깨달은 진심
너는 언제 내 생각을 할까? | 줄이 끊어진 요요
다시 사랑 때문에 울 수 있을까 | 최소한의 도리
고통의 양은 같아 | 밥 먹자
슬프지 않아서 슬픈

이야기, 여섯. 너도 참 외로웠겠다
오직 나만 필요한 사람 | 지금 사랑하진 않지만
딱 일 년만 버텨봐 | 피할 수 없는 시간 앞에서
너도 참 외로웠겠다 | 도망자와 추적자
누가 더 나쁠까 | 너도 힘들었겠지
나쁜 사랑을 끝낸 후 | 고양이의 눈물처럼
희미해져도 괜찮아 | 5월 12일
정말 잊고 싶다면 | 그런 소문을 들었어
상처받지 못하는 병 | 잡았으면 정말 달라졌을까
영화관에서 이별을 감지한 날 | 결국 나도 겪게 된 일
서툴고 어리석은 마음이 그리워 | 모두 지난 사람에게 배운 것
부끄럽지만 이게 진심 | 나를 먼저 보호할 것
미안해요 | 생각 말고 연애를
그립지 않아 | 함께 찾아가기로 해

에필로그 -진심은, 반드시 가 닿고야 마는 것
더보기

100자 리뷰 (총 1건)

리뷰쓰기

pp**loo|2017.10.04

공감가는 사랑에 관한,또한 이별 후에 관한 이야기가 많아 위로도 되고 먹먹해지기도 하고 .. 만약 누군가가 또 좋아진다면 그리고 그사람도 나를 좋아하는 기적과 같은 일이 일어난다면

pp**loo|2017.10.04

공감가는 사랑에 관한,또한 이별 후에 관한 이야기가 많아 위로도 되고 먹먹해지기도 하고 .. 만약 누군가가 또 좋아진다면 그리고 그사람도 나를 좋아하는 기적과 같은 일이 일어난다면

북로그 리뷰 (총 11건)

더보기
  • 함께 다운로드한 eBook

  • 이 분야의 베스트 eBook

교보 eBook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지 않으셨습니다.
sam 상품을 읽으시려면,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셔야 합니다.
설치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교보 eBook 어플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