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

메뉴

[인문] 힘 있게 살고 후회 없이 떠난다

facebook

  • 분야인문 > 인문교양
  • 저자고바야시 구니오 | 출판사아날로그(글담)
  • 2017.09.20 출간 | 216 쪽(PDF 기준)
  • 포맷/용량지원정보/이용안내
  • ePUB 13.16MB
  • 듣기기능 지원
  • 평점 4
  • 찜수 39건
  • 리뷰총7
  • 퐁당 sam총125명읽는중

다른 구매 방식 (정가 대비 sam 할인율)

책소개

어느 날 갑자기 ‘간질성 폐렴’이라는 진행성 난치병으로 여생이 2년 반밖에 남지 않았음을 선고받은 저자가 죽음을 새롭게 인식하고 받아들이며 삶의 마지막 순간을 준비해나가는 과정을 솔직하고도 담담하게 기록했다. 자신이 죽게 된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 느낀 충격과 공포부터 이를 극복하려는 노력, 그 과정에서 죽음을 깊이 생각하며 깨달은 것들, 당사자뿐 아니라 주변인들과 사회가 죽음에 대해 가져야 할 올바른 인식과 자세, 현실적이고 구체적인 임종 준비 방법까지 죽음에 관해 폭넓게 이야기한다. 주목할 것은 죽음을 바라보는 저자의 긍정적이고 희망적인 시선이다. 죽음은 삶의 끝이 아니라 한 사람의 인생을 온전하게 완성시키는 종착점이기에, 조금 일찍 세상을 떠나더라도 그리 슬퍼하거나 억울해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오히려 죽음을 준비하는 시간이 생겨 삶을 보다 만족스럽게 마무리할 수 있으니 행운이자 축복이라고 말한다. 그리하여 이 책을 읽고 나면 절망과 두려움뿐인 죽음, 언급조차 조심스러울 정도로 금기시되는 죽음에 대한 인식부터 확 바뀔 것이다. 죽음은 기피 대상이 아니라 좀 더 적극적으로 생각하고 준비해야 할 삶의 일부분임을 알게 될 것이다. 각자에게 주어진 삶을 투명하고 진지하게 직시하는 힘을 갖게 될 것이다.
어느 날 갑자기 ‘간질성 폐렴’이라는 진행성 난치병으로 여생이 2년 반밖에 남지 않았음을 선고받은 저자가 죽음을 새롭게 인식하고 받아들이며 삶의 마지막 순간을 준비해나가는 과정을 솔직하고도 담담하게 기록했다. 자신이 죽게 된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 느낀 충격과 공포부터 이를 극복하려는 노력, 그 과정에서 죽음을 깊이 생각하며 깨달은 것들, 당사자뿐 아니라 주변인들과 사회가 죽음에 대해 가져야 할 올바른 인식과 자세, 현실적이고 구체적인 임종 준비 방법까지 죽음에 관해 폭넓게 이야기한다. 주목할 것은 죽음을 바라보는 저자의 긍정적이고 희망적인 시선이다. 죽음은 삶의 끝이 아니라 한 사람의 인생을 온전하게 완성시키는 종착점이기에, 조금 일찍 세상을 떠나더라도 그리 슬퍼하거나 억울해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오히려 죽음을 준비하는 시간이 생겨 삶을 보다 만족스럽게 마무리할 수 있으니 행운이자 축복이라고 말한다. 그리하여 이 책을 읽고 나면 절망과 두려움뿐인 죽음, 언급조차 조심스러울 정도로 금기시되는 죽음에 대한 인식부터 확 바뀔 것이다. 죽음은 기피 대상이 아니라 좀 더 적극적으로 생각하고 준비해야 할 삶의 일부분임을 알게 될 것이다. 각자에게 주어진 삶을 투명하고 진지하게 직시하는 힘을 갖게 될 것이다.
더보기

저자 소개


저자 : 고바야시 구니오
저자 고바야시 구니오 小林 玖仁男는 1954년생. 일본 사이타마현 기타우라와의 유서 깊은 국가등록유형문화재 가옥에서 유명 가이세키요리 전문점 ‘니키야二木屋’를 운영하며, 일본 전통 요리는 물론 계절별 일식 문화를 계승하고 있다. 지역 문화 활성을 위해 활동하는 향토완구연구가이자, 일본 고유의 장식 문화를 주제로 책을 쓴 저술가이기도 하다. 하는 일이 많고 관심사가 폭넓은 만큼 다양한 이야깃거리로 진행하는 강연 또한 인기다. 이 책 출간 이후 강연 주제는 단연 죽음에 관한 것. 책에 쓴 내용을 더 많은 사람에게 알리는 일이 남은 생의 마지막 임무라 여긴다. 주요 저서는 《계절의 장식: 일본의 손님 접대》, 《12절기를 즐기는 요리》, 《운을 부르는 급소 77가지》 등이다.

역자 : 강수연
역자 강수연은 이화여대 신문방송학과를 졸업하고, YTN과 네이버 뉴스팀에서 14년간 뉴스를 취재·편집했다. 도쿄 생활 3년 이후 글밥아카데미 일본어 출판번역 과정을 수료, 현재 바른번역 소속 번역가로 활동하며 원작의 결을 살리는 번역에 정성을 다한다. 《가르치는 힘》, 《괜찮아, 다 잘되고 있으니까》, 《42세에 첫 회사를 시작하면서 얻은 교훈 20가지》, 《가족이 날 아프게 한다》, 《좋아하는 일만 하며 재미있게 살 순 없을까?》 등의 외서를 기획·번역했다.

저자 : 고바야시 구니오
저자 고바야시 구니오 小林 玖仁男는 1954년생. 일본 사이타마현 기타우라와의 유서 깊은 국가등록유형문화재 가옥에서 유명 가이세키요리 전문점 ‘니키야二木屋’를 운영하며, 일본 전통 요리는 물론 계절별 일식 문화를 계승하고 있다. 지역 문화 활성을 위해 활동하는 향토완구연구가이자, 일본 고유의 장식 문화를 주제로 책을 쓴 저술가이기도 하다. 하는 일이 많고 관심사가 폭넓은 만큼 다양한 이야깃거리로 진행하는 강연 또한 인기다. 이 책 출간 이후 강연 주제는 단연 죽음에 관한 것. 책에 쓴 내용을 더 많은 사람에게 알리는 일이 남은 생의 마지막 임무라 여긴다. 주요 저서는 《계절의 장식: 일본의 손님 접대》, 《12절기를 즐기는 요리》, 《운을 부르는 급소 77가지》 등이다.

역자 : 강수연
역자 강수연은 이화여대 신문방송학과를 졸업하고, YTN과 네이버 뉴스팀에서 14년간 뉴스를 취재·편집했다. 도쿄 생활 3년 이후 글밥아카데미 일본어 출판번역 과정을 수료, 현재 바른번역 소속 번역가로 활동하며 원작의 결을 살리는 번역에 정성을 다한다. 《가르치는 힘》, 《괜찮아, 다 잘되고 있으니까》, 《42세에 첫 회사를 시작하면서 얻은 교훈 20가지》, 《가족이 날 아프게 한다》, 《좋아하는 일만 하며 재미있게 살 순 없을까?》 등의 외서를 기획·번역했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 죽음을 직시하면 남은 삶이 투명하게 보인다

제1장
삶의 끝과 마주한 질풍노도의 열하루
태어남도 죽음도 거스를 수 없다
1일째 찢어질 듯한 마음을 말로 표현하다
2일째 지금껏 해둔 일들을 생각하다
3일째 죽음에 대해 공부하다
4일째 참지 않고 버둥거리며 울부짖기로 하다
5일째 죽음이라는 숙명을 받아들이기로 마음먹다
6일째 신에게 매달리고 신 앞에서 빌다
7일째 마음의 고향에서 죽음의 각오를 다지다
8일째 점술가에게 운명을 묻다
9일째 내 계획과 일을 이어갈 사람을 찾다
10일째 낯선 곳에서 구원을 청하다
11일째 라이프코치를 만나다
나도 모르는 내 안의 힘으로 죽음의 공포를 떨쳐내다

제2장
죽음을 각오하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마음을 위로하는 말에는 기특한 힘이 있다
물건에 대한 집착은 끊고 버리고 벗어난다
인생 최후의 시간은 뺄셈으로 생각한다
죽음의 긍정적 모순을 깨닫다
수명보다 인생의 질에 가치를 둔다
마냥 좋은 일도, 마냥 나쁜 일도 없다
돈과 욕망은 갈등의 불씨에 불과하다
원하는 날 떠날 수도 있다
장수를 무조건 예찬하지 않는다

제3장
죽음은 두려운 것이 아니다
죽음이라는 경험은 어떤 것일까
준비할 수 있다면 조금 이른 죽음도 괜찮다
죽음은 고통스럽지 않다고 스스로를 타이른다
죽음에 대한 잘못된 인식이 죽음 앞둔 사람을 더 아프게 한다
죽음은 인생의 소중한 결승점이다
당사자조차 죽음을 말할 수 없는 아이러니
눈을 감는 그 순간은 평온할 것이다

제4장
이 세상을 떠나기 위한 마지막 준비
여행에서 인연의 끝맺음을 생각한다
최후의 감동을 오감으로 맛본다
말해야 하나, 하지 말아야 하나… 말해야 한다!
포기하고 능청스러워져야 진정 밝고 강인해진다
임종에 대한 뜻을 남긴다
위인들의 삶에서 살아갈 날의 힌트를 얻다
무언가에 의지하는 마음으로 종교를 가지다
장례식 준비는 나답게, 좀 더 정성껏
영정 사진은 인생 최고의 사진으로
마지막 입원은 1인실에서
죽음을 기다리는 시간은 무료하지 않게
인생의 정상에서 하산하는 길은 헤맬 일 없는 외길이다
노화와 죽음이야말로 진화의 완성이다

에필로그 | 죽음을 제대로 준비할 수 있다는 건 대단한 행운이다

한국 독자들에게 덧붙이는 말 | 목숨이 다할 때까지 긍정적으로 밝게!
옮긴이의 말 | 누구에게나 언젠가 찾아올 죽음을 준비하는 자세
프롤로그 | 죽음을 직시하면 남은 삶이 투명하게 보인다

제1장
삶의 끝과 마주한 질풍노도의 열하루
태어남도 죽음도 거스를 수 없다
1일째 찢어질 듯한 마음을 말로 표현하다
2일째 지금껏 해둔 일들을 생각하다
3일째 죽음에 대해 공부하다
4일째 참지 않고 버둥거리며 울부짖기로 하다
5일째 죽음이라는 숙명을 받아들이기로 마음먹다
6일째 신에게 매달리고 신 앞에서 빌다
7일째 마음의 고향에서 죽음의 각오를 다지다
8일째 점술가에게 운명을 묻다
9일째 내 계획과 일을 이어갈 사람을 찾다
10일째 낯선 곳에서 구원을 청하다
11일째 라이프코치를 만나다
나도 모르는 내 안의 힘으로 죽음의 공포를 떨쳐내다

제2장
죽음을 각오하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마음을 위로하는 말에는 기특한 힘이 있다
물건에 대한 집착은 끊고 버리고 벗어난다
인생 최후의 시간은 뺄셈으로 생각한다
죽음의 긍정적 모순을 깨닫다
수명보다 인생의 질에 가치를 둔다
마냥 좋은 일도, 마냥 나쁜 일도 없다
돈과 욕망은 갈등의 불씨에 불과하다
원하는 날 떠날 수도 있다
장수를 무조건 예찬하지 않는다

제3장
죽음은 두려운 것이 아니다
죽음이라는 경험은 어떤 것일까
준비할 수 있다면 조금 이른 죽음도 괜찮다
죽음은 고통스럽지 않다고 스스로를 타이른다
죽음에 대한 잘못된 인식이 죽음 앞둔 사람을 더 아프게 한다
죽음은 인생의 소중한 결승점이다
당사자조차 죽음을 말할 수 없는 아이러니
눈을 감는 그 순간은 평온할 것이다

제4장
이 세상을 떠나기 위한 마지막 준비
여행에서 인연의 끝맺음을 생각한다
최후의 감동을 오감으로 맛본다
말해야 하나, 하지 말아야 하나… 말해야 한다!
포기하고 능청스러워져야 진정 밝고 강인해진다
임종에 대한 뜻을 남긴다
위인들의 삶에서 살아갈 날의 힌트를 얻다
무언가에 의지하는 마음으로 종교를 가지다
장례식 준비는 나답게, 좀 더 정성껏
영정 사진은 인생 최고의 사진으로
마지막 입원은 1인실에서
죽음을 기다리는 시간은 무료하지 않게
인생의 정상에서 하산하는 길은 헤맬 일 없는 외길이다
노화와 죽음이야말로 진화의 완성이다

에필로그 | 죽음을 제대로 준비할 수 있다는 건 대단한 행운이다

한국 독자들에게 덧붙이는 말 | 목숨이 다할 때까지 긍정적으로 밝게!
옮긴이의 말 | 누구에게나 언젠가 찾아올 죽음을 준비하는 자세
더보기

100자 리뷰 (총 0건)

리뷰쓰기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이 책의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 주세요.

북로그 리뷰 (총 9건)

더보기

해당 eBook이 포함된 추천

  • 함께 다운로드한 eBook

  • 이 분야의 베스트 eBook

교보 eBook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지 않으셨습니다.
sam 상품을 읽으시려면,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셔야 합니다.
설치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교보 eBook 어플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