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m

메뉴

[인문] 당신과 나 사이

facebook

BEST NEW
  • 분야인문 > 교양심리
  • 저자김혜남 | 출판사메이븐
  • 2018.01.30 출간 | 316 쪽(PDF 기준)
  • 포맷/용량지원정보/이용안내
  • ePUB 5.19MB
  • 듣기기능 지원
  • 평점 5
  • 찜수 54건
  • 리뷰총1
  • 퐁당 sam총160명읽는중

다른 구매 방식 (정가 대비 sam 할인율)

책소개

누구에게나 남에게 침범당하지 않는 물리적, 심리적 공간이 필요하다! 《서른 살이 심리학에게 묻다》로 80만 독자의 마음을 움직인 정신분석 전문의 김혜남이 가족, 연인, 친구, 직장 동료 등 관계의 문제로 힘겨워하는 사람들을 위해 10년 만에 펴낸 인간관계 심리학 『당신과 나 사이』. 관계의 유형을 거리에 따라 ‘가족·연인과 나(20cm)’, ‘친구와 나(46cm)’, ‘회사 사람과 나(1.2m)’로 나누고, 최적의 거리를 유지하기 위한 구체적인 해법을 제시하는 책이다. 모든 문제의 90퍼센트는 인간관계에서 비롯된다.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은 사람의 마음을 얻는 것이기 때문이다. 소중한 사람들을 아끼는 마음에 그를 뜻대로 휘두르려고 하고, 그의 잘못된 점은 고쳐 주려고 하고, 그의 문제를 시시콜콜 해결해 주려고 든다. 그러다가 마음대로 관계가 안 풀리면 이 꼴, 저 꼴 보기 싫다며 아예 관계를 끊어 버리기도 한다. 그러나 그렇게 관계를 단절하면 마음의 상처가 남는다. 저자는 적절하게 거리를 둘 수 있으면 관계를 단절할 필요도 없고, 상대를 향한 복수심을 키울 필요도 없어진다고 이야기하면서 오히려 상대를 미워하는 마음에서 빠져나와 홀가분해짐으로써 비로소 편안함을 되찾게 된다고 조언한다. 그런 의미에서 보자면 일정한 거리를 둔다는 것은 불필요한 적대적 상황을 피하고, 상대방에게 휘둘리지 않음으로써 감정적인 소모를 줄이는 현명한 선택이라고 이야기하며 소중한 사람들과 후회 없는 인생을 살아가게 해 주는 관계의 기술을 우리에게 일깨워준다.
누구에게나 남에게 침범당하지 않는 물리적, 심리적 공간이 필요하다! 《서른 살이 심리학에게 묻다》로 80만 독자의 마음을 움직인 정신분석 전문의 김혜남이 가족, 연인, 친구, 직장 동료 등 관계의 문제로 힘겨워하는 사람들을 위해 10년 만에 펴낸 인간관계 심리학 『당신과 나 사이』. 관계의 유형을 거리에 따라 ‘가족·연인과 나(20cm)’, ‘친구와 나(46cm)’, ‘회사 사람과 나(1.2m)’로 나누고, 최적의 거리를 유지하기 위한 구체적인 해법을 제시하는 책이다. 모든 문제의 90퍼센트는 인간관계에서 비롯된다.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은 사람의 마음을 얻는 것이기 때문이다. 소중한 사람들을 아끼는 마음에 그를 뜻대로 휘두르려고 하고, 그의 잘못된 점은 고쳐 주려고 하고, 그의 문제를 시시콜콜 해결해 주려고 든다. 그러다가 마음대로 관계가 안 풀리면 이 꼴, 저 꼴 보기 싫다며 아예 관계를 끊어 버리기도 한다. 그러나 그렇게 관계를 단절하면 마음의 상처가 남는다. 저자는 적절하게 거리를 둘 수 있으면 관계를 단절할 필요도 없고, 상대를 향한 복수심을 키울 필요도 없어진다고 이야기하면서 오히려 상대를 미워하는 마음에서 빠져나와 홀가분해짐으로써 비로소 편안함을 되찾게 된다고 조언한다. 그런 의미에서 보자면 일정한 거리를 둔다는 것은 불필요한 적대적 상황을 피하고, 상대방에게 휘둘리지 않음으로써 감정적인 소모를 줄이는 현명한 선택이라고 이야기하며 소중한 사람들과 후회 없는 인생을 살아가게 해 주는 관계의 기술을 우리에게 일깨워준다.
더보기

저자 소개


저자 : 김혜남
김혜남(정신분석 전문의)
1959년 서울에서 태어나 고려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국립정신병원(현 국립정신건강센터)에서 12년 동안 정신분석 전문의로 일했다. 경희대 의대, 성균관대 의대, 인제대 의대 외래 교수이자 서울대 의대 초빙교수로 학생들을 가르쳤고, 김혜남 신경정신과의원 원장으로 환자들을 돌보았다. 80만 부 베스트셀러 《서른 살이 심리학에게 묻다》, 《심리학이 서른 살에게 답하다》를 비롯해 《나는 정말 너를 사랑하는 걸까?》, 《오늘 내가 사는 게 재미있는 이유》, 《어른으로 산다는 것》, 《김혜남의 그림 편지-오늘을 산다는 것》 등 여섯 권의 책을 펴내 130만 독자의 공감을 얻었다. 2006년 한국정신분석학회 학술상을 받았다.
정신분석 전문의로, 두 아이의 엄마로, 시부모님을 모시고 사는 며느리로 눈코 뜰 새 없이 바빴던 그녀는 마흔 살까지만 해도 ‘내가 잘했으니까 지금의 내가 있는 거지’라고 생각했다. 사람들이 그녀를 필요로 했으면 했지, 그녀에게는 그들이 별로 필요 없다고 여겼다. 더 나아가 그녀 없이는 집이고 병원이고 환자들이고 다 잘 지내지 못할 것이라고 자만했다. 곁에 있는 사람들에게 고맙다고 말하면서도 속으로는 원망한 적이 더 많았다. 당시에는 모든 인간관계가 그저 힘들고 피곤하게만 느껴질 뿐이었다. 그런데 2001년 몸이 점점 굳어 가는 파킨슨병 진단을 받은 후 그녀를 찾아오거나 연락하는 사람들이 줄어들기 시작했다. 병세가 악화되어 2014년 병원 문을 닫은 이후에는 그렇게 많던 지인들이 다 어디로 갔는지 사라지고 없었다. 그보다 더 충격적인 것은 세상이 그녀 없이도 너무나 멀쩡하게 잘 돌아갔다는 사실이다. 그제야 그녀는 자신의 곁을 지켜주는 사람들을 다시 보게 되었고, 동시에 과거에 건성으로 대했던 사람들에 대해 진심으로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그녀는 인간관계 때문에 힘들어하는 사람들이 과거의 자신처럼 실수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 책을 쓰게 되었다. 그녀는 말한다.
“인간관계 때문에 너무 힘들면 끝내 싸우고 돌아서게 됩니다. 관계를 끊으면서 서로 더 큰 상처를 입게 되는 것입니다. 그렇다고 억지로 관계를 좋게 만들려는 노력 또한 관계를 더 어긋나게 만들 뿐입니다. 그럴 때는 애쓰지 말고 거리를 두십시오. 둘 사이에 간격이 있다는 것은 결코 서운해할 일이 아닙니다. 그것이 얼마나 서로를 자유롭게 하고, 행복하게 만드는지는 경험해 보면 바로 깨닫게 될 것입니다.”

저자 : 김혜남
김혜남(정신분석 전문의)
1959년 서울에서 태어나 고려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국립정신병원(현 국립정신건강센터)에서 12년 동안 정신분석 전문의로 일했다. 경희대 의대, 성균관대 의대, 인제대 의대 외래 교수이자 서울대 의대 초빙교수로 학생들을 가르쳤고, 김혜남 신경정신과의원 원장으로 환자들을 돌보았다. 80만 부 베스트셀러 《서른 살이 심리학에게 묻다》, 《심리학이 서른 살에게 답하다》를 비롯해 《나는 정말 너를 사랑하는 걸까?》, 《오늘 내가 사는 게 재미있는 이유》, 《어른으로 산다는 것》, 《김혜남의 그림 편지-오늘을 산다는 것》 등 여섯 권의 책을 펴내 130만 독자의 공감을 얻었다. 2006년 한국정신분석학회 학술상을 받았다.
정신분석 전문의로, 두 아이의 엄마로, 시부모님을 모시고 사는 며느리로 눈코 뜰 새 없이 바빴던 그녀는 마흔 살까지만 해도 ‘내가 잘했으니까 지금의 내가 있는 거지’라고 생각했다. 사람들이 그녀를 필요로 했으면 했지, 그녀에게는 그들이 별로 필요 없다고 여겼다. 더 나아가 그녀 없이는 집이고 병원이고 환자들이고 다 잘 지내지 못할 것이라고 자만했다. 곁에 있는 사람들에게 고맙다고 말하면서도 속으로는 원망한 적이 더 많았다. 당시에는 모든 인간관계가 그저 힘들고 피곤하게만 느껴질 뿐이었다. 그런데 2001년 몸이 점점 굳어 가는 파킨슨병 진단을 받은 후 그녀를 찾아오거나 연락하는 사람들이 줄어들기 시작했다. 병세가 악화되어 2014년 병원 문을 닫은 이후에는 그렇게 많던 지인들이 다 어디로 갔는지 사라지고 없었다. 그보다 더 충격적인 것은 세상이 그녀 없이도 너무나 멀쩡하게 잘 돌아갔다는 사실이다. 그제야 그녀는 자신의 곁을 지켜주는 사람들을 다시 보게 되었고, 동시에 과거에 건성으로 대했던 사람들에 대해 진심으로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그녀는 인간관계 때문에 힘들어하는 사람들이 과거의 자신처럼 실수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 책을 쓰게 되었다. 그녀는 말한다.
“인간관계 때문에 너무 힘들면 끝내 싸우고 돌아서게 됩니다. 관계를 끊으면서 서로 더 큰 상처를 입게 되는 것입니다. 그렇다고 억지로 관계를 좋게 만들려는 노력 또한 관계를 더 어긋나게 만들 뿐입니다. 그럴 때는 애쓰지 말고 거리를 두십시오. 둘 사이에 간격이 있다는 것은 결코 서운해할 일이 아닙니다. 그것이 얼마나 서로를 자유롭게 하고, 행복하게 만드는지는 경험해 보면 바로 깨닫게 될 것입니다.”
더보기

목차

Prologue | 내가 했던 실수들을 당신이 반복하지 않기를 바라며

Chapter 1. 사람 사이에 거리가 필요한 이유
혼자가 편하다는 사람들의 심리
그녀는 왜 결혼하고 나서 더 외롭다고 말하는 걸까?
어느 순간 인간관계가 피곤한 이유
제일 가까운 사람들이 가장 큰 상처를 준다
더는 애쓰지 말고 거리부터 두어라
당신과 나 사이에 필요한 최적의 거리

Chapter 2. 당신과 나 사이를 힘들게 만드는 것들에 대하여
[버림받을지도 모른다는 두려움] 당신은 더 이상 무력한 어린아이가 아니다
[돈] 당신은 친한 친구에게 얼마나 빌려줄 수 있는가?
[분노] 화를 내고 후회하지 않으려면
[기대치] 타인의 기대를 만족시키기 위해 사는 삶을 당장 멈추어라
[과거의 상처] 과거가 불행하다고 다 그렇게 살지는 않는다
[비교의 늪] 타인에게 함부로 당신을 평가할 권리를 주지 마라
[독립 vs. 의존] 왜 당신은 도와달라고 말하기를 꺼리는가

Chapter 3. 나에게 가장 소중한 건 당신이 아니라 바로 나 자신이다
왜 그렇게 당신은 인정받고 싶어 하는가
그것은 결코 나의 잘못이 아니다
나를 위한 선택을 할 때 미안해하지 마라
무엇보다 자존감 회복이 시급한 이유
자존감을 높이는 방법 3가지
남이 나를 함부로 하지 못하게 만드는 법
부당한 비난에 우아하게 대처하는 법

Chapter 4. 가족·연인과 나 사이에 필요한 거리 : 0~46cm
가족 관계가 유독 어려울 수밖에 없는 이유
화목한 가정은 안 싸우는 집이 아니라 갈등을 잘 해결하는 집이다
아무리 부모라도 나를 함부로 대하게 놔두지 마라
가까운 사이일수록 대화가 필요한 이유
부모와 아이 사이에 꼭 필요한 4가지
남편과 아내 사이에 꼭 필요한 4가지
며느리는 절대 딸이 될 수 없고, 사위는 아들이 될 수 없다
딸의 결혼을 지켜보며 깨달은 것들
사랑하는 연인 사이에 필요한 최적의 거리
외롭다고 아무나 만나지 마라
사랑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

Chapter 5. 친구와 나 사이에 필요한 거리 : 46cm~1.2m
늘 바쁘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끝내 후회하는 것
최고의 조언은 잘 들어 주는 것이다
당장 달려와 줄 수 있는 친구 한 명만 있으면 성공한 인생이다
좋은 친구를 만나고 싶다면 먼저 좋은 친구가 되어라
SNS 없이는 한시도 못 사는 당신에게 해 주고 싶은 말

Chapter 6 회사 사람들과 나 사이에 필요한 거리 : 1.2~3.6m
‘직장 친구’ 대신‘ 직장 동료’라는 말이 있는 이유
왜 우리 회사에는 이상한 사람들이 많은 걸까?
사람 때문에 회사를 그만두고 싶은 이들에게
당신이 아는 모든 사람을 만족시키려는 노력은 미친 짓이다

Chapter 7 정신분석에서 배우는 인간관계의 지혜
그럼에도 우리가 서로를 필요로 하는 이유
가끔은 적극적으로 혼자가 되어라
내가 묘비명을 남기고 싶지 않은 까닭
Prologue | 내가 했던 실수들을 당신이 반복하지 않기를 바라며

Chapter 1. 사람 사이에 거리가 필요한 이유
혼자가 편하다는 사람들의 심리
그녀는 왜 결혼하고 나서 더 외롭다고 말하는 걸까?
어느 순간 인간관계가 피곤한 이유
제일 가까운 사람들이 가장 큰 상처를 준다
더는 애쓰지 말고 거리부터 두어라
당신과 나 사이에 필요한 최적의 거리

Chapter 2. 당신과 나 사이를 힘들게 만드는 것들에 대하여
[버림받을지도 모른다는 두려움] 당신은 더 이상 무력한 어린아이가 아니다
[돈] 당신은 친한 친구에게 얼마나 빌려줄 수 있는가?
[분노] 화를 내고 후회하지 않으려면
[기대치] 타인의 기대를 만족시키기 위해 사는 삶을 당장 멈추어라
[과거의 상처] 과거가 불행하다고 다 그렇게 살지는 않는다
[비교의 늪] 타인에게 함부로 당신을 평가할 권리를 주지 마라
[독립 vs. 의존] 왜 당신은 도와달라고 말하기를 꺼리는가

Chapter 3. 나에게 가장 소중한 건 당신이 아니라 바로 나 자신이다
왜 그렇게 당신은 인정받고 싶어 하는가
그것은 결코 나의 잘못이 아니다
나를 위한 선택을 할 때 미안해하지 마라
무엇보다 자존감 회복이 시급한 이유
자존감을 높이는 방법 3가지
남이 나를 함부로 하지 못하게 만드는 법
부당한 비난에 우아하게 대처하는 법

Chapter 4. 가족·연인과 나 사이에 필요한 거리 : 0~46cm
가족 관계가 유독 어려울 수밖에 없는 이유
화목한 가정은 안 싸우는 집이 아니라 갈등을 잘 해결하는 집이다
아무리 부모라도 나를 함부로 대하게 놔두지 마라
가까운 사이일수록 대화가 필요한 이유
부모와 아이 사이에 꼭 필요한 4가지
남편과 아내 사이에 꼭 필요한 4가지
며느리는 절대 딸이 될 수 없고, 사위는 아들이 될 수 없다
딸의 결혼을 지켜보며 깨달은 것들
사랑하는 연인 사이에 필요한 최적의 거리
외롭다고 아무나 만나지 마라
사랑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

Chapter 5. 친구와 나 사이에 필요한 거리 : 46cm~1.2m
늘 바쁘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끝내 후회하는 것
최고의 조언은 잘 들어 주는 것이다
당장 달려와 줄 수 있는 친구 한 명만 있으면 성공한 인생이다
좋은 친구를 만나고 싶다면 먼저 좋은 친구가 되어라
SNS 없이는 한시도 못 사는 당신에게 해 주고 싶은 말

Chapter 6 회사 사람들과 나 사이에 필요한 거리 : 1.2~3.6m
‘직장 친구’ 대신‘ 직장 동료’라는 말이 있는 이유
왜 우리 회사에는 이상한 사람들이 많은 걸까?
사람 때문에 회사를 그만두고 싶은 이들에게
당신이 아는 모든 사람을 만족시키려는 노력은 미친 짓이다

Chapter 7 정신분석에서 배우는 인간관계의 지혜
그럼에도 우리가 서로를 필요로 하는 이유
가끔은 적극적으로 혼자가 되어라
내가 묘비명을 남기고 싶지 않은 까닭
더보기

100자 리뷰 (총 0건)

리뷰쓰기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

이 책의 첫번째 리뷰어가 되어 주세요.

해당 eBook이 포함된 추천

  • 함께 다운로드한 eBook

  • 이 분야의 베스트 eBook

교보 eBook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지 않으셨습니다.
sam 상품을 읽으시려면,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셔야 합니다.
설치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교보 eBook 어플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