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마이룸
  • 고객센터

SAM 교보문고 eBook 회원제 서비스

sam 로고가 필요하세요? 다운버튼을 누르면 원하는 형태의 로고를 다운 받으실 수 있습니다.

  • 흰색 배경 로고
    JPG down PNG down
  • 어두운 배경 로고
    JPG down PNG down
닫기
  • 특집배너
  • 특집배너
  • 특집배너
  • 특집배너
  • 특집배너
  • 특집배너

분야 전체보기

sam하세요. 스마트한 세상 읽기가 가능해집니다.

아편전쟁

  • 분야 : 역사/풍속/신화 > 동양사
  • 저자 : 마오하이젠  지음 | 김승일옮김
  • 출판사 :경지출판사
  • 2018년 08월 16일 출간 (종이책 기준)
  • 792쪽(PDF기준)
NEW
포맷/용량 자세히보기 pdf41.45MB dPub2.05MB
지원단말기자세히보기
  • PC PC
  • sam 단말기 sam 단말기
  • 스마트폰 스마트폰
  • 태블릿 태블릿

eBook 제공방식 열람가능일 : 최초 다운로드일 + 180일
sam 이용권을 통해 다운로드하는 eBook

듣기 기능 지원

  • 평점5점 만점에0점
  • 찜하기3
  • 리뷰 0
다른 구매방식 (정가 대비 sam 할인율)
종이책
36,800원 대비
92%할인
ebook
25,760원 대비
89%할인

페이스북 트위터

책소개


무능했던 ‘천조(天朝)’의 주역들을 비판하다

아편전쟁 전 중·영 간의 실제 교류는 통상관계였다. 그런데 청 정부 관원의 부패, 뇌물과 악습은 이미 이런 관계의 지속적인 움직임을 유지하는 필수 불가결한 윤활유가 되었기 때문에, 무릇 이런 종류의 상무관계에 연루된 관원들 중에는 뇌물을 받지 않는 자가 없었고, 큰 재산을 모으지 않는 자가 없었다.
이는 오래 전부터 이어온 관계(官界)의 일반적인 현상이었다. 옛날부터 지금까지의 매국노는 자신의 행위에 대하여 그럴듯한 이유를 부여하는데, 즉 모종의 주의(主意)를 따르기 위하여 모종의 이상(理想)을 실현한다는 것이다.

아편전쟁의 진정한 의의는 바로 총과 칼의 형식으로 중국인의 사명, 즉 중국은 반드시 근대화해야 하며, 세계의 조류에 순응해야 한다는 것을 알려 준 것이다. 이는 오늘날 역사학계가 모두 동의하는 관점이다.
역사는 150여 년이 흘러갔다. 우리의 눈앞에 있는 모든 것은 우리의 이 역사적 사명이 아직 완성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려주고 있다. 중국은 여전히 낙후하다. 우리는 계속 항상 이런 이전의 성가신 몇몇 옛 문제에 직면하여, 마치 직접적으로 역사 속으로 들어갈 수 있어서 하나의 역할을 담당하는 것처럼 되어버렸다.
당연히 우리가 모든 책임을 모두 역사에 떠넘겨 버리는 이유가 있다. 사실상 우리도 역사 속에서 반박할 수 없는 수많은 원인을 찾았다. 서방열강의 침략, 경제기초의 취약, 높은 인구수 등등이다. 그러나 우리가 역사에서 가장 적게 살펴본 것이 “중국인은 이 과정 중에 도대체 어떠한 잘못을 범했는가?”이다.
항상 역사는 이미 명백하고 정확하게 우리가 잘못을 범한 적이 있다고 서술한다.
펼쳐보기

목차

서론
기선(琦善)의 매국
1. 기선
2. 기선의 매국죄에 대한 부정
3. 기선 매국설 형성의 원인
4. 본 권의 주제(主旨)

제1장 청조의 군사역량
1. 무기와 장비
2. 병력과 편제
3. 사병(士兵)과 군관

제2장 갑자기 다가온 전쟁
1. 아편의 금지에서부터 아편수입의 금지에 이르기까지
2. 임칙서의 금연 활동 및 그 평가
3. 적의 정황에 대한 임칙서의 판단
4. 임칙서의 제적방략(制敵方略)

제3장 ‘소탕(剿)’, ‘회유(撫)’, ‘소탕’의 선회
1. 초전(初戰)
2. ‘소탕(剿)’과 ‘회유(撫)’의 변화
3. 이리포(伊里布)와 절강(浙江) 정전(停戰)
4. 기선과 광동담판
5. 호문대전(虎門大戰)

제4장 광주(廣州)의 ‘전황(戰況)’
1. 양방(楊芳)의 ‘결단력과 용맹’
2. 혁산의 ‘정역(靖逆)’
3. 삼원리(三元里) 항영(抗英)의 역사적 사실과 전설

제5장 동남(東南) 요새(방어벽)의 붕괴
1. 헨리 포팅거의 동래(東來)
2. 하문의 석벽(石壁)
3. 정해(定海)의 토성(土城)
4. 진해(鎭海)의 천연요새(天險)
5. 절동(浙東) 반공(反攻)

제6장 ‘회유(撫)’론의 재기
1. “10가지 우려(十可慮)”
2. 연전연패 : 항주에서부터 양자강에 이르다
3. 화의를 구하는 과정

제7장 평등과 불평등
1. 중영(中英) 남경조약(南京條約) 및 그 우려
2. 함정에 빠지다 : 중영 호문(虎門) 조약
3. “등가교환”? 중미 망하조약(望厦條約)
4. ‘봉헌(奉獻)’ : 중프 황포조약(黃?條約)

제8장 역사적 호소
펼쳐보기

저자소개


저자 : 마오하이젠
저자 : 마오하이젠
화동(華東)사범대학 역사과 교수 및 북경대학 역사학과 겸직 교수. 중산(中山)대학 역사과 졸업 후 화동사범대학 역사과 천쉬뤼(陳旭麓) 교수의 지도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졸업 후 군사과학원 조리연구원, 중국사회과학원 근대사연구소 조리연구원, 부연구원, 연구원 등에 임명되어 활동하다가 북경대학 역사과 교수가 되었다.
주요 저서에는 『천조의 붕괴: 아편전쟁 재연구』(1995), 『고명천자(苦命天子): 함풍(咸?)황제 혁저(奕?)』(1995), 『근대의 척도: 양차 아편전쟁 군사와 외교』(1998), 『무술변법사사고초집(戊戌變法史事考初集)』(2005), 『갑오에서 무술까지: 강유위(康有爲) 나의 역사(我史)」 감주(鑒注)』(2009), 『무술변법의 다른 면: “장지동 당안(張之洞?案)” 독서필기(?記)』(2014), 『달빛은 여전히 예전의 것과 같다(依然如舊的月色)』(2014) 등이 있다.

역자 : 김승일
1955년 생으로 경기 안성(安城)에서 성장하여 동국대 사학과를 졸업한 후, 대만, 일본, 중국, 미국 등에서의 유학과 교학생활의 경험을 통해 중국을 중심으로 한 동아시아세계의 문화 및 사회경제 교류사를 연구하여 동아시아의 정체성(正體性)을 재구성하는 일에 매진해 왔다. 이러한 공로를 중국정부로부터 인정받아 2012년에 “중화도서특수공헌상”을 수상했고, 2015년에는 중국 국가신문출판광전총국의 국제위원으로 피선되었다.
동아시아경제연구원 수석연구원, 미래인력연구원 대표이사, 국민대와 동아대 교수 등을 거쳐 현재 동아시아미래연구원 원장으로서 동아시아지역의 교류와 협력에 필요한 정책을 연구하는데 매진하고 있다.
논문으로는 <한·중·일 삼국의 근대화 좌절과 성공의 사상적 배경에 관한 비교연구 - 유불사상의 조화와 갈등이 미친 영향을 중심으로> <도쿠가와 막부시기, 일본의 조선성리학 수용과 의의>외 150여 편이 있고,『한민족과 동아시아세계』 『중국혁명의 기원』 등 30여 권의 저서와 『모택동선집』 『등소평 문선』 『한중관계사』 등 130여 권의 역서가 있다.
2017년에는 중국정부의 “실크로드의 책 향기” 공정 제1기 “외국인이 쓰는 중국 프로젝트”의 출판 지원 대상 책으로 자서 『한국인도 모르고 중국인도 모르는 한·중 우호교류사(原書名:我眼中的韓中關係)』가 선정되었다.

역자 : 이택산
1976년 경기도 고양 출신으로, 동국대학교 사학과와 중어중문학과를 졸업하고, 북경대학 대학원에서 국제학 관계를 전공하여, 2008년에 법학석사를 취득하였고, 이후 각종 통번역 관련 업무에 종사하고 있다.
공동번역서로는 《중국헌법학술사》 《모택동 평술 제자백가》 등이 있다.


펼쳐보기

100자 리뷰

전체보기

0/200 bytes
등록

북로그리뷰

0

리뷰쓰기 전체보기

책속의 한문장

0

전체보기

포맷/용량

PDF
책 원본 그대로 디지털화한 PC에 최적화된 파일(단말기지원 가능)

ePUB
eBook 단말기에 최적화된 파일

* 다운로드 용량 제한
eBook 단말기 : PDF/ePub 50MB 이상

지원단말기

지원단말기
파일형태 PDF ePUB
PC 많은 도서를 모바일 서재에 보관하고, 언제 어디서나
꺼내 읽을 수 있는 스마트한 독서 환경
e-Ink 디바이스 sam 디바이스
스마트폰/ 태블릿 안드로이드 계열
IOS 계열(아이폰/아이패드)

※ OS 버전에 따라 지원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기기 별 이용 유의사항 1. eBook 전용단말기(sam단말기)
- 대여eBook / PDF 50MB, ePUB 30MB 이상 / 멀티미디어 PDF(음원, 영상, 애니메이션을 포함한 eBook)  인 경우 열람불가 2. iPad 구형 모델 - PDF 50MB, ePUB 30MB 이상 열람불가

위와 같은 조건의 eBook은 일반 PC,스마트폰, 태블릿 등의 지원기기를 사용하셔야 읽을 수 있습니다.

[ 참고정보 ] 
ePUB이란?
 eBook 파일과 단말기 간의 호환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지정된 국제 표준 파일입니다.  글자크기, 글꼴, 줄간격 조정이 가능하여 최적의 독서환경을 제공합니다.
PDF란?
 종이책의 판형과 편집 디자인을 그대로 디지털화 한 eBook 파일입니다.
 글자크기, 글꼴, 줄간격 조정 대신 페이지 축소/확대로 이용 가능합니다.

sam 이용 안내

이용 안내
  • 본 상품은 상품 개별로 구매하는 것이 아닌 [sam 이용권]을 통해 이용하는 샘 서비스입니다.   sam 이용권 구매
  • 본 상품은 배송되지 않으며, [교보문고 내서재]를 통해 이용하는 서비스 입니다.
  • 한 번의 열람으로 열람만료일 전까지는 서비스 지원되는 모든 단말기에서 다운로드 하실 수 있습니다.
    단, 이용하고자 하는 상품은 동일한 기종의 단말기인 경우 최초 다운로드 받은 1대의 단말기에서만 이용할 수 있습니다.
  • 다운로드 한 상품은 최초 다운로드일 + 180일 동안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저작권보호를 위해 인쇄/출력 기능은 제한될 수 있으며 파일에 대한 수정이 불가합니다.
  • PC에서 이용할 경우 교보e서재 전용 프로그램에서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스마트폰, 태블릿PC에서 이용할 경우 전용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여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교보e서재 설치
    *Android / iOS 어플리케이션 스토어 검색어 : 교보eBook
    단, eBook 전용 단말기의 경우 PDF/ePUB 50MB 이상, 스마트폰의 경우 ePUB 30MB 이상인 상품은 이용하실 수 없습니다. (참고. 모바일의 경우 iPhone 3GS와 iPad 1/2은 50MB 이상 컨텐츠 열람이 불가능 할수 있음)
  • 상품을 다운로드 하시면, 해당 이용권수가 차감되며 다시 취소할 수 없습니다.
  • 고객센터 상담전화 : 1544-1900(발신자부담) 상담시간 오전 9시~오후 6시 (토요일과 공휴일은 휴무)
  • sam 이용권의 종료 시기는 일 기준이 아닌 시간 기준 입니다. (ex : 2017.12.14 15:30 결제 고객 : 2018.01.13 15:59 종료)
반품/교환/환불 안내
  • eBook 상품을 다운로드 하시면, 해당 이용권수가 차감되며 다시 취소할 수 없습니다.
  • 디지털 교보문고의 전산오류를 제외한 고객님의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한 환불 및 교환은 불가능합니다.
    또한, 정액권과 이용권 사용기간 연장은 불가능합니다.
  • sam 서비스 가입, 해지, 해약금 등에 대한 안내 [이용약관]을 참고하세요.
  • 다운로드 한 상품은 최초 다운로드일 + 180일 동안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마이룸 > 교환/반품 내역, 고객센터 > 1:1상담 > 반품/교환/환불
  • 고객센터 상담전화 : 1544-1900(발신자부담) 상담시간 오전 9시~오후 6시 (토요일과 공휴일은 휴무)
소비자 피해보상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
  • 상품의 불량에 의한 교환, A/S, 환불, 품질보증 및 피해보상 등에 관한 사항은 소비자분쟁해결 기준 (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준하여 처리됨
  • 대금 환불 및 환불지연에 따른 배상금 지급 조건, 절차 등은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 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리함

이 분야의 베스트

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