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eBook

127,244

교보문고eBook 로고가 필요하세요? 다운버튼을 누르면 원하는 형태의 로고를 다운 받으실 수 있습니다.

  • 흰색 배경 로고
    JPG down PNG down
  • 어두운 배경 로고
    JPG down PNG down
닫기
sam베이직

전체메뉴

장르소설

분야 선택

금주의 MD추천

  • 1번
  • 2번
  • 3번

  펼쳐보기 간략보기
  • 아찔한 관계. 1 새창 미리보기
    아찔한 관계. 1

    적셔 봄see 2019.10.18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어디로 튈지 모르는 매력을 소유한 인기 청순 여배우 유정, 까칠한 언행과 차가운 행동과 달리 어딘가 따듯한 남배우 강혁. 이들은 운명인가 싶을 정도로 끝없이 엮이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강혁의 마음이 유정의 쪽으로 기울게 된다. 이들의 사랑은 이뤄질 수 있을까?

  • 아찔한 관계. 2 새창 미리보기
    아찔한 관계. 2

    적셔 봄see 2019.10.18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어디로 튈지 모르는 매력을 소유한 인기 청순 여배우 유정, 까칠한 언행과 차가운 행동과 달리 어딘가 따듯한 남배우 강혁. 이들은 운명인가 싶을 정도로 끝없이 엮이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강혁의 마음이 유정의 쪽으로 기울게 된다. 이들의 사랑은 이뤄질 수 있을까?

  • 그 남자와 계약 결혼(전4권) 새창 미리보기
    그 남자와 계약 결혼(전4권)

    오리둥둥 가을편지 2019.10.15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6년 동안 사랑했던 남자... 하지만 언제부턴가 그 남자의 집착이 나의 숨통을 조여 죽을 것 같다. 내가 살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 할까? 살기 위해 찾은 방법 계약결혼. 지금부터 권하늘과 신유아의 결혼생활 이야기가 시작된다.

  • 그 남자와 계약 결혼. 1 새창 미리보기
    그 남자와 계약 결혼. 1

    오리둥둥 가을편지 2019.10.15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6년 동안 사랑했던 남자... 하지만 언제부턴가 그 남자의 집착이 나의 숨통을 조여 죽을 것 같다. 내가 살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 할까? 살기 위해 찾은 방법 계약결혼. 지금부터 권하늘과 신유아의 결혼생활 이야기가 시작된다.

  • 그 남자와 계약 결혼. 2 새창 미리보기
    그 남자와 계약 결혼. 2

    오리둥둥 가을편지 2019.10.15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6년 동안 사랑했던 남자... 하지만 언제부턴가 그 남자의 집착이 나의 숨통을 조여 죽을 것 같다. 내가 살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 할까? 살기 위해 찾은 방법 계약결혼. 지금부터 권하늘과 신유아의 결혼생활 이야기가 시작된다.

  • 그 남자와 계약 결혼. 3 새창 미리보기
    그 남자와 계약 결혼. 3

    오리둥둥 가을편지 2019.10.15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6년 동안 사랑했던 남자... 하지만 언제부턴가 그 남자의 집착이 나의 숨통을 조여 죽을 것 같다. 내가 살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 할까? 살기 위해 찾은 방법 계약결혼. 지금부터 권하늘과 신유아의 결혼생활 이야기가 시작된다.

  • 그 남자와 계약 결혼. 4 새창 미리보기
    그 남자와 계약 결혼. 4

    오리둥둥 가을편지 2019.10.15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6년 동안 사랑했던 남자... 하지만 언제부턴가 그 남자의 집착이 나의 숨통을 조여 죽을 것 같다. 내가 살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 할까? 살기 위해 찾은 방법 계약결혼. 지금부터 권하늘과 신유아의 결혼생활 이야기가 시작된다.

  • 사랑, 그 이름 새창 미리보기
    사랑, 그 이름

    최성모 드림앤스토리 2019.10.14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서희의 전부였던 석호. 하지만 성공한 후 서희를 배신하기로 결심한 석호. 둘의 마지막 식사는 서희가 엄마의 죽음을 견뎌내지 못했던 장면의 데자뷰였다. 사무치는 아픔 속에서 엄마를 떠나보낸 그날처럼 서희는 빈 장국만 입안에 계속 떠서 넣는데……. -본문 중에서- 서희의 숟가락이 빈 장국을 긁었다. 석호는 아무 말이 없었다. 아니 할 수가 없었다. 그래서 가만히 일어나서 서희의 장국그릇을 집어다가 장국을 채워 서희…

  • 19세 이상 성인용 그냥사랑(simply love) 새창
    그냥사랑(simply love)

    김대구 비엔비컴퍼니 2019.10.11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뉴욕 맨해튼, 플로리다 팜비치, 샌프란시스코, 소살리토, 나파밸리를 휘몰아치며 펼쳐지는 사랑의 흔적들! 여자와의 관계에 심각하지 않고 순간의 감정에 충실한 나쁜 남자 민우. 자유로운 사랑을 갈구했던 매력적인 이혼녀 안나는 뉴욕에서 우연히 만난 민우와 하룻밤을 보내게 되는데...

  • 19세 이상 성인용 그냥사랑(simply love)(체험판) 새창
    그냥사랑(simply love)(체험판)

    김대구 비엔비컴퍼니 2019.10.11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뉴욕 맨해튼, 플로리다 팜비치, 샌프란시스코, 소살리토, 나파밸리를 휘몰아치며 펼쳐지는 사랑의 흔적들! 여자와의 관계에 심각하지 않고 순간의 감정에 충실한 나쁜 남자 민우. 자유로운 사랑을 갈구했던 매력적인 이혼녀 안나는 뉴욕에서 우연히 만난 민우와 하룻밤을 보내게 되는데...

  • 가면 무도회 새창 미리보기
    가면 무도회

    캐더린 맥긴니스 안단테번역연구회 북아띠 2019.09.26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베쓰는 낙담해서 비명을 지르며 도망을 쳤다. 여우를 ?는 사냥개들처럼 남자들이 뒤에서 소리를 지르고 외쳐대며 ?아왔다. 죽도록 치열한 ?고 ?기는 경주가 시작되었다. 절망감에 빠져 거리를 건너 달음질치면서 베쓰는 잡히지 않으려고 임기응변을 다했다. 그들의 먹이가 될 것 같은 두려움이 베쓰를 휘감아오자 살아남아야 한다는 본능에서 걸음아 날 살려라 도망치고 있었다. 추적은 아주, 아주 오랫동안 계속되는 것 같았…

  • 내게도 사랑할 권리가 있다 새창 미리보기
    내게도 사랑할 권리가 있다

    로라 보넨더 안단테번역연구회 북아띠 2019.09.26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그는 가만히 자신의 손을 뻗어 그녀의 가는 손을 잡았다. 그러자 고개를 숙여 바닥을 보고 있던 그녀가 눈을 들어 눈동자에 존경을 담은 채 그를 응시했다. 그는 그런 그녀에게서 그녀가 가진 예절 바르면서도 꾸밈없는 순수한 아름다움에 한없는 매력을 느꼈다. 예전에 언젠가 그는 이런 아름다운 얼굴을 만남으로 인해 자신의 인생이 완전히 뒤바뀔 뻔 한 적이 있었다. 그러나 이제 더 이상은 아니다. 더 이상 그런 어리석은 일…

  • 누가 내 침대에서 잠을 잔거지 새창 미리보기
    누가 내 침대에서 잠을 잔거지

    제인 파커 안단테번역연구회 북아띠 2019.09.26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그가 돌아섰다. 이미 얼굴은 험악하게 일그러져 있었다. 그는 순식간에 몸을 날리더니 그녀의 멱살을 잡아 쥐고 흔들어 댔다. 순간 여자의 상큼한 체취가 그의 코에 스미며 머리를 번쩍 스치는 생각이 하나 있었다. 그는 뭔가 알았다는 듯 전보다 더 팔팔뛰며 욕을 해대었다. “사만다, 사만다가 당신을 여기로 끌고 왔지? 그렇지? 빌어먹을!” 그는 전혀 알아듣지 못할 정도로 혼자 고래고래 소리지르며 욕을 하더니 갑자기 등 뒤…

  • 로건의 여인 새창 미리보기
    로건의 여인

    배키 딘 안단테번역연구회 북아띠 2019.09.26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벨은 훌쩍이며 손수건을 집어들었다. 샬라의 결혼얘기가 나올 때마다 이랬다. 그녀는 이 약혼에 몹시 기뻐했지만 자신의 아이가 집을 떠난다는 사실에 감정이 북받쳤다. 세 자매는 싱긋이 웃었다. 디와 칼리는 샬라와 리드가 깊이 사랑에 빠져 있는 것을 알고 있었다. 그 사실에 그들은 기뻤지만 이십오년 동안의 자신들의 생활이 바뀌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칼리가 열여덟 살에 짧고 불행한 결혼을 한 것을 제외하고 그들은…

  • 모두들 괜찮나요 새창 미리보기
    모두들 괜찮나요

    글로리아 콜린지 안단테번역연구회 북아띠 2019.09.26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난처한 일이야. 캐롤라이나 맥카터 브랫포드는 턱수염을 기른 남자가 문닫기 겨우 30분전, 그녀의 가게-위스크 앤 비스킷으로 들어오는 것을 보며 중얼거렸다. 남자는 “영업 끝”이라고 문 앞에 써 있어도 아랑곳하지 않고 들어와 식사를 주문할 것처럼 태연하게 걸어오고 있었다. 당혹스럽긴 그의 옷차림도 마찬가지였다. 청바지에 부츠, 오래 된 울 스웨터, 그리고 오리털 조끼가 전부라니-이 추운 날씨에 말이다. 모자에 장…

  • 사랑의 항구 새창 미리보기
    사랑의 항구

    파트리샤 알버레즈 북아띠 2019.09.26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성은 마치 상념에 빠진 괴물 같았다. 탑과 포탑 그리고 괴이한 형상의 석누조 등이 꼭 고딕풍 공포 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것만 같았다. 페인트칠은 빛이 바랜 채 방치되어 있었고 블루베리의 거대한 가시덤불이 거의 정문까지 뻗쳐 있었다. 수잔을 안아 나르고 있는 닉은 숨을 고르기 위해 몇번씩 멈추어야 했다. 그러나 마침내 성의 위압적인 대리석 계단에 이르자 그는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성큼성큼 계단을 올라갔다. 계단…

  • 영혼을 엮는 사랑 새창 미리보기
    영혼을 엮는 사랑

    메리 호켓 안단테번역연구회 북아띠 2019.09.26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캐트가 고개를 끄덕였다. 동시에 그들 두 사람의 팔 근육이 땡겨졌다. 그녀는 팔힘이 무척 세었다. 있는 힘을 다해야 겨우 이길 수 있을 것 같았다. 아담이 처음에 놀라하는 통에 그녀가 하마터면 그의 팔을 넘어뜨릴 뻔했다. 그러자 아담이 팔에 온 힘을 주면서 기를 썼기 때문에 그들은 다시 원점으로 돌아왔다. 아담이 캐트의 얼굴을 몰래 훔쳐보다 또 한 차례 질 뻔했다. 그녀는 오만상을 한 채 눈을 감고 있었고 아래입술을…

  • 욕망의 가면 새창 미리보기
    욕망의 가면

    캐스린 피츠찰리스 안단테번역연구회 북아띠 2019.09.26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그녀가 일을 하기 위해 양동이 손잡이로 손을 뻗는 순간 두사람의 손가락이 잠시동안 서로 닿았다. 마법을 거는 듯한 그의 남성미. 그의 당당한 풍채가 그것을 한층 더 강하게 했고, 그녀의 결심을 더 확고하게 만들었다. 비록 두사람이 가까운 사이가 되는 것을 피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그녀는 지금 자신이 그것을 환영하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녀는 그것이 너무나 쉬워 그와 사랑에 빠지는게 아닌가 하고 생각했…

  • 19세 이상 성인용 예쁜 집, 그 남자 새창
    예쁜 집, 그 남자

    비구름 드림앤스토리 2019.09.20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엄마와 함께 단둘이 펜션을 운영하는 22세 소녀 이혜라. 여름이 시작되려는 어느 날, 그 펜션에 수상한 두 남자가 장기숙박을 등록한다. 대체 뭐 하는 분들이세요? -본문 중에서- “여기가 ㅇ… 큼. 예쁜 집 펜션 픽업차량 맞습니까?” 사랑스러움의 극치를 달리는 촌스러운 펜션 이름을 어지간히 말하기 어색했던 듯 한차례 잠긴 목소리를 풀고 물어오는 사람은, 다름 아닌 내가 찾은 그 충분한 그늘을 만들어 낸 장본인…

  • 사계 새창 미리보기
    사계

    앙밤 북팟 2019.09.15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피어나고 져버리고... 또 피어나는. 돌고 도는 아름다운 사계는 다시는 돌아오지 않는다. 다만 아득한 기억에 찬란히 머문다. 모든 것이 어설펐던, 한 청춘에게 휘몰아친 영원한 계절들. 당신들을 사랑해서, 당신들을 잊지 못해서... 당신들과의 기록된 시간을 꺼내본다.

처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마지막
공지사항
당첨자발표
서비스이용
교보eBook
공식 SNS
인스타그램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KS-SQI 1위 한국서비스 품질지수 품질만족대상 수상 2015,2016 2년 연속 클린사이트 저작권 보호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