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eBook

148,986

교보문고eBook 로고가 필요하세요? 다운버튼을 누르면 원하는 형태의 로고를 다운 받으실 수 있습니다.

  • 흰색 배경 로고
    JPG down PNG down
  • 어두운 배경 로고
    JPG down PNG down
닫기
sam베이직

전체메뉴

인문

분야 선택

금주의 MD추천

  • 1번
  • 2번
  • 3번

  펼쳐보기 간략보기
  • 이십사번화신풍-봄바람, 봄꽃, 봄놀이 새창 미리보기
    이십사번화신풍-봄바람, 봄꽃, 봄놀이

    천상아 달시루 2021.01.18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 꽃에는 바람이 이십사번화신풍(二十四番花信風)은 소한부터 곡우까지 24종의 봄꽃이 필 때 부는 봄바람을 말한다. 소한에서 곡우까지는 8절기(소한, 대한, 입춘, 우수, 경칩, 춘분, 청명, 곡우)이고, 15일이 한 절기가 된다. 5일마다 새로운 봄바람이 불어 새로운 봄꽃이 핀다. 즉, 절기마다 봄바람이 3번 불고 8절기 동안 봄이 이어지니 모두 24번의 봄바람이 불고 24종의 봄꽃이 핀다. 봄꽃이 한 절기에 3종만 필까마는 이들…

  • 다른 목소리를 찾아서 새창 미리보기
    다른 목소리를 찾아서

    박소영 2020.11.19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다른 목소리를 찾아서 야음을 틈타 불법 도강하던 밀수꾼 여자와 파란 눈을 꿈꾸는 흑인 소녀는 우리에게 무엇을 말하고자 하는가! 서울에서 런던을 거쳐 오하이오 흑인 거주 구역까지, 1775년생부터 1982년생까지, 서로 다른 시공간 속 여성들의 진짜 목소리와 공명하려는 시도를 담은 책! 자율적 정신의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하나의 기획! 학술서 아닌 학술서, 독서일기 아닌 독서일기, 크로스오버 문학비평서가 여기 도착했…

  • Shakespearean Tragedy 새창 미리보기
    Shakespearean Tragedy

    A.C.Btadley 디즈비즈북스 2020.10.28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이 책은 리버풀, 글래스고 및 옥스포드에서 강의에 사용 된 자료를 기반으로 집필되었습니다. 그리고 저는 대부분 강의 내용을 보관하였고, 나의 관점으로 정리되었습니다. 셰익스피어에 대해 글을 쓰는 사람은 전임자에게 많은 빚을 지고 있습니다. 나도 그것을 인정합니다. 그러나 셰익스피어 비평에 대한 내 생각의 대부분은 수년 전부터 이루어졌습니다. 노트의 많은 부분은 학자에게만 관심이 있을 것입니다. 학자들은 새…

  • 현대문학의 정신 새창
    현대문학의 정신

    김오성 온이퍼브 2020.10.07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선인들의 사유(思惟)적 전통은 우리들이 거기에 준거할만한 권위를 가지고 있는가? 근래에 우리는 문화 위기의 절규를 자주 듣게 된다. 문화의 위기는 현실적으로는 정치의 문화에 대한 간섭으로서 생겨지는 바이지만, 내재적으로는 선인들의 전통적인 사유가 벌써 그대로 유지될 수 없음에서 재래(齎來)(결과를 가져옴)되는 것이라 할 것이다. 금일의 문화의 위기가 전통적인 사유의 모순에서 온 것이라면 우리는 거기에 준거해…

  • 한국문예비평연구_제66집 새창 미리보기
    한국문예비평연구_제66집

    한국문예비평학회 창조문학사 2020.06.30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한국문예비평학회 논문 모음집 입니다.

  • 판도라가 남긴 길목에 서서 새창 미리보기
    판도라가 남긴 길목에 서서

    양명 홍성표 봉봉2 2020.06.09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이 책은 판도라가 남긴 길목에 서서다. 저자가 30여년 동안 글을 쓰고 삶의 가운데에서 찾아내고 느껴 온 마디마디를 글로 엮어서 한편의 책으로 남긴 창작품이다. 700여 편의 글들 중에서 100여 편을 이 책에서 소개하고 있으며, 이 책을 통해 양명 홍성표 시인의 삶의 진솔함과 삶의 태도 그리고 미래 한국 시인의 이정표를 제시받는 교훈을 얻는다. 이런 노력으로 이 책은 시인의 열정이며 시집의 증표가 되고 있으며 출간…

  • 춘향전의 현대적 해석 새창 미리보기
    춘향전의 현대적 해석

    김태준 온이퍼브 2020.05.11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1건
    • 리뷰 총 0건

    춘향전에는 그 시대의 모든 사회층이 모두 무대에 오르는 만큼 각층 생활의 단면을 명백하게 보여준다. 거기에는 우선 간간히 보이는 물산 이름을 보아도 방(房)세간으로 「용장(龍欌), 「봉장(鳳欌)」, 「개께수리」 등속 과실 이름으로 「가리찜」, 「제육찜」, 「숭어찜」<중략> 남원에 양(梁) 진사가 있어서 과거에 급제하고 돌아와서 기생(倡侏)을 데리고 유가(游街)할 세 집이 몹시 가난하여 그 비용을 보상치 못하고. 이에…

  • 신문학사의 방법 새창 미리보기
    신문학사의 방법

    임화 온이퍼브 2020.03.24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시대정신이란 것은 시대 시대의 고유(固有)한 정신이라 할 수 있다. 즉 사회사나 문학사에서 장(章)이나 절로 세분할 수 있는 시대의 고유한 체험과 분위기와 목표 등을 종합한 지적(知的), 혹은 정신적 상태라 할 수 있으나, 근대정신은 이런 각 시대의 개성적 차이를 초월하여 그러면서도 각 시대의 공유한 근원으로 연결되어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간단히 말하면 근대정신이란 조선의 근대사회가 형성된 이래 오늘날까지의 정…

  • 19세기의 청산 새창 미리보기
    19세기의 청산

    임화 온이퍼브 2020.03.23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정치를 예술과 가장 대립되는 물건이라고 한다면 정치의 한 연장이던지, 동시의 가장 고도화된 정치인 전쟁은 인간의 사회생활 가운데서 예술과 가장 대척(對蹠)(정반대) 되는 물건일 것이다. 예술은 정치를 좌우할 수 없을망정 정치는 예술을 지배할 수 있다고 하면, 가장 고도의 정치인 전쟁은 예술사의 과정 가운에 결정적인 쐐기를 내려 박을 수가 있을 것이다.<중략, 본문 중에서>

  • 가톨리시즘과 현대정신 새창 미리보기
    가톨리시즘과 현대정신

    임화 온이퍼브 2020.03.23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딜타이는 서구 정신문화의 삼대 계기로서 기독교와 희랍적 형이상학과 로마의 법률 정신을 들었거니와 이것은 근대에 들어와서도 의연히 변치 않은 것 같다. 중세 문화가 기독교와 희랍적 형이상학의 통합이었다면 근대 문화는 기독교와 로마적 법률정신이 통합된 일면을 가지고 있었다고 볼 수가 있다. 신교(新敎)란 정히 이런 것이 아닐까?<중략, 본문 중에서>

  • 대지의 세계성 새창 미리보기
    대지의 세계성

    임화 온이퍼브 2020.03.23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내 자신이 「대지」란 소설 이외에 펄벅이란 작가에 대하여 백지란 이유도 있을지 모르나, 다른 세계적 작가와 달라 펄벅이란 작가는 「대지」란 소설은 떼어놓으면 그다지 세계적으로 문제될만한 사상이라든가, 혹은 문학적 문화적 업적을 쌓은 사람이라곤 말하기 어렵지 아니한가 한다.<중략, 본문 중에서>

  • 역사, 문화, 문학 새창 미리보기
    역사, 문화, 문학

    임화 온이퍼브 2020.03.23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인간은 의식된 존재다!’라는 말은 인간은 항상 인간적이란 말과 같은 의미일 때가 있다. 현재란 행위적 순간이다. 행위의 의식을 위하여는 과거와 현재와 미래에 대한 일관한 의도가 근저에 있지 아니하면 아니 된다. 페시미즘(pessimism)(염세주의)이며 한 의식의 미(未)형성에 대한 하나의 차탄(嗟歎)이다.<중략, 본문 중에서>

  • 일본 농민문학 동향 새창 미리보기
    일본 농민문학 동향

    임화 온이퍼브 2020.03.23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농민이란 첫째 다른 어떠한 직업의 국민보다도 우리 동양 여러 지방과 같은 농업국에서 둔 인구의 대부분을 점하고 있는 만큼, 그들의 존재를 떠나 나라 전체의 정신상에나 현실상의 문제를 생각할 수 없을 만큼 중대성을 띠고 있기 때문이다.<중략, 본문 중에서>

  • 전체주의 문학론 새창 미리보기
    전체주의 문학론

    임화 온이퍼브 2020.03.23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르네상스 이래 서구의 문화 (혹은 세계의 문화)는 주지와 같이 ‘전체(全體)’라는 것과는 인연이 먼 ‘개체(個體)’란 개념 위에서 성육(成育)되어 왔다. 더구나 이 개체란 개체의 자유란 것을 그 정신적 내용으로 삼아온 만큼 개체 대신 전체를 거기에 따라 개체의 자유 대신 전체 개성의 종속을 정신 내용으로 한 ‘이즘(ism)’의 출현은 전체주의자의 언설을 빌지 않더라도 하나의 혁명적 의의를 갖기에 충분하였다.<중략, 본…

  • 비평의 고도 새창 미리보기
    비평의 고도

    임화 온이퍼브 2020.03.21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비평적 판단(비평이란 본디 단정과 판단을 의미하는 말임에도 불구하고!)이란 작품과 현실과를 관계시켜서 해답을 끌어낼 줄 알아야 비로소 가능한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모든 예술작품이 모두 다 사상적이었다는 이상으로 어떤 문예 비평이든 그것이 단순히 비평이란 한 조건만으로도 능히 정치적이고 사회적이었다고 말할 수가 있다. <중략, 본문 중에서>

  • 의도와 작품의 낙차와 비평 새창 미리보기
    의도와 작품의 낙차와 비평

    임화 온이퍼브 2020.03.21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잉여물이란 글자대로 작가의 의도가 작품 형성 가운데 미치지 못한 틈을 타서 침입한 여분의 요소이니까. 의도란 창작하는 주체가 작품을 통하여 표현하려는 특종(特種)의 관념으로 어느 작품에든 작품 전체를 지배하는 최대의 힘이다. 인물을 선정하고 시추에이션(situation)을 배치하고 플롯(plot)을 만들어 작품의 구성을 디자인하는 것이 모두 이 의도의 작용으로 우리는 이 기능을 작가의 지성이라 생각할 수 있다.<중략, 본…

  • 조선적 비평의 정신 새창 미리보기
    조선적 비평의 정신

    임화 온이퍼브 2020.03.21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신경향파 이전에 비평이 없는가 하면 그렇지도 않습니다. 허나 일언으로 하면 비평이라고 말할만한 비평이 없었습니다. 그것은 다른 이유로 그렇게 말함이 아니라, 작가와 작품에 대하여 미학적으로도, 사회학적 내지는 정론적으로도, 다 충분히 교섭하고 있지 못하였었던 때문입니다.<중략, 본문 중에서>

  • 기교파(技巧派)와 조선시단 새창 미리보기
    기교파(技巧派)와 조선시단

    임화 온이퍼브 2020.03.20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19세기 말의 데카당스가 현실은 추악하기 때문에 그곳으로부터 유리(遊離)하고 도망한다는 태도를 본받음인 듯싶은데, 물론 이러한 일반적 공통성은 인정하는 것이나, 첫째 이러한 현실도피, 절망 자체가 우리들의 생존을 위하여 유해무익한 것이고, 다음으로 이런 동일한 비현실성에도 불구하고 양자가 갖는바 역사적 차이를 간과하지 말아야 한다.<중략, 본문 중에서>

  • 담천하(曇天下)의 시단 1년 새창 미리보기
    담천하(曇天下)의 시단 1년

    임화 온이퍼브 2020.03.20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시인이란 어떤 의미에서 다른 사람보다 가장 잘 모든 것을 알 수가 있고, 또 가장 잘 이야기할 줄 아는 그것으로 범속한 인간으로부터 구별되는 하나의 ‘이상적 인간’에 가까울 수가 있는 것이다. 만일 다른 사람보다도 잘 알지 못하고 잘 이야기하지 못하든지 혹은 알기만 하고 이야기할 줄을 모른다든가, 또는 알지는 못하고 이야기할 줄만 안다면 한의 평범한 인간이나, 혹은<중략, 본문 중에서>

  • 수필론 새창 미리보기
    수필론

    임화 온이퍼브 2020.03.20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항용 일기체의 문장이나 혹은 서한체(書翰體)의 글이나 또는 기행, 하다못해 무(無)제목의 그야말로 ‘쇼킹’한 단편까지도 모두 수필류라 부를 수 있지 않은가 한다. 그런데 이런 문장 가운데 통틀어서 볼 수 있는 공통된 특징은~<중략, 본문 중에서>

처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마지막
공지사항
당첨자발표
서비스이용
교보eBook
공식 SNS
인스타그램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KS-SQI 1위 한국서비스 품질지수 품질만족대상 수상 2015,2016 2년 연속 저작권OK 저작권 보호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