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마이룸
  • 고객센터

SAM 교보문고 eBook 회원제 서비스

sam 로고가 필요하세요? 다운버튼을 누르면 원하는 형태의 로고를 다운 받으실 수 있습니다.

  • 흰색 배경 로고
    JPG down PNG down
  • 어두운 배경 로고
    JPG down PNG down
닫기
  • 특집배너
  • 특집배너
  • 특집배너
  • 특집배너
  • 특집배너

분야 전체보기

sam하세요. 스마트한 세상 읽기가 가능해집니다.

인문

분야 선택

금주의 MD추천

  • 1번
  • 2번
  • 3번

  펼쳐보기 간략보기
  • 요하문명과 황제의 나라 고려, 고려사 고려사절요 정인지 김종서 1권 새창 미리보기
    요하문명과 황제의 나라 고려, 고려사 고려사절요 정인지 김종서 1권

    정인지 탁양현 e퍼플 2018.10.26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 무의식 정치철학, 프로이트 칼 융 괴벨스 새창 미리보기
    무의식 정치철학, 프로이트 칼 융 괴벨스

    탁양현 e퍼플 2018.10.19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 미국 근대 자유민주 사상가들, 조지 워싱턴 에이브러햄 링컨 프랭클린 루즈벨트 새창 미리보기
    미국 근대 자유민주 사상가들, 조지 워싱턴 에이브러햄 링컨 프랭클린 루즈벨트

    탁양현 e퍼플 2018.10.19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 에너자이저 21 새창 미리보기
    에너자이저 21

    해밀출판사 편집부 해밀 2018.07.20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누군가 내게 무한의 에너지를 제공해 준다면, 누군가 내가 간절한 목마름에 애타있을 때 해갈의 기쁨을 느낄 수 있는 물 한 사발 나눠 준다면, 내가 좌절의 쓴 맛을 느끼고 있을 때 누군가 다가와 나의 손을 잡아주며 일으켜 세워준다면…… 세상에 공짜는 없다는데 너무 기대가 큰 것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정말 공짜가 없을까요? 어차피 쓰는 인터넷, 그걸 공짜라고 여긴다면 그 안에는 무궁무진한 공짜 정보가 많이 들어있…

  • 문화이미지론 새창 미리보기
    문화이미지론

    김윤상 씨아이알 2018.07.17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5건
    • 리뷰 총 0건

    ‘포스트-포스트모던 담론’의 실재적 가능성 조건을 해명! ‘실재하는 가상세계’인 인터넷 시스템의 출현은 비위계적이며 그물망적인 사고, 수평적이고 연결적인 문화활동의 필요성을 대두시키게 되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다종다기한 수많은 문화현상들이 나타났고 과거의 획일적이고 단정적인 분석틀은 유효성을 상실하게 되었다. 하지만 이러한 문화적 다원주의 시대에서도 몇 가지 범주화할 수 있는 문화적 실체들이 등장…

  • 질베르 시몽동 새창 미리보기
    질베르 시몽동

    황수영 커뮤니케이션북스 2018.07.09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2건
    • 리뷰 총 0건

    질베르 시몽동의 개체화 이론은 개체의 발생을 탐구하는 생성의 철학이다. 중단 없는 생성의 과정 중에서 존재자는 어떻게 구조화되는가. 시간 속에서 모든 것은 변화함에도 불구하고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자기동일성을 갖는 존재자는 어떻게 가능하게 되는가. 개체화 이론은 서양 철학의 오래된 주제인 존재와 생성의 융합을 꿈꾼다. 생성을 존재에 종속시키는 것을 거부하고 존재가 생성되는 과정, 발생과 구조화를 탐구한다. 이…

  • 자유론 새창 미리보기
    자유론

    존 스튜어트 밀 박문재 현대지성 2018.06.01

    • 평점 5점 만점에4점 4
    • 찜하기 17건
    • 리뷰 총 49건

    하버드대, 옥스포드대, 서울대 선정 필독 고전 『자유론』은 오늘의 시대정신에 꼭 맞는 책이다! 존 스튜어트 밀의 대표작인 『자유론』은 출간 된 지 150년이 지났음에도 여전히 큰 사랑을 받는 책이다. 아니, 시간이 갈수록 더욱 큰 사랑을 받고, 이 책의 가치는 점점 더 빛을 발한다. 이 책은 시민과 국가의 관계, 즉 시민의 자유가 어디까지 보장되고, 국가의 간섭은 어디까지 미칠 수 있는지를 다루고 있다. 저자인 밀은 말…

  • 르네 지라르 새창 미리보기
    르네 지라르

    김진식 커뮤니케이션북스 2018.02.24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4건
    • 리뷰 총 0건

    모방은 인간 본능이다. 모방을 통해 인간은 서로가 서로의 경쟁자가 된다. 경쟁은 시기, 선망, 질투, 증오, 원한을 낳고, 심한 경우 폭력으로 비화된다. 그러나 한편으로 모방은 인간을 인간으로 만들어 주기도 한다. 모방 능력 덕분에 인간은 자유롭게 새로운 것을 배우고, 세대를 거쳐 전수되는 지식의 혜택을 입는다. 인습에 사로잡힌 동물적 본능에서 벗어나 자신의 정체성을 형성한다. 요컨대 모방은 인간의 조건이다. 이 책…

  • 살구 칵테일을 마시는 철학자들 새창 미리보기
    살구 칵테일을 마시는 철학자들

    사라 베이클웰 조영 이론과실천 2017.12.11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4건
    • 리뷰 총 0건

    실존주의자들과 현상학자들은 떠나갔고, 아이리스 머독이 1945년 사르트르를 발견하고 흥분해서 소리쳤던 이후로 몇 세대가 바뀌며 새로운 젊은이들이 성장했다. 현대의 우리에게 그 최초의 흥분과 설렘이 다시 재현되기는 어렵게 되었다. 사실, 실존주의적 사상이나 태도는 현대 문화에 매우 깊숙이 침투해 있어 우리는 그것들이 실존주의적인 것이라고 전혀 생각지 못할 정도다. 사람들은 불안과 허위, 헌신의 두려움에 관해 말…

  • 마음을 변화시키는 달마 새창 미리보기
    마음을 변화시키는 달마

    유형재 빛나라 2017.09.22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삶에 대하여 뜻한 바가 있는 이라면 숱한 고뇌와 슬픔, 기쁨을 맛보기 마련이다. 돌이켜 보면 어리석음과 실수로 점철된 나의 인생도 그 번뇌가 헤아릴 수 없이 많다. 하지만 달마를 그리면서 모든 이들의 마음을 변화시켜 주는 것은 달마의 모습 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내가 붓을 잡고 대사를 그리며 하나의 소망이 있었다면 작게는 나 자신의 번뇌를 덜어내고 그 어리석음을 깨우치자는 것이었고, 더 나아가서는 나와 같은…

  • 자유의지 새창 미리보기
    자유의지

    줄리언 바지니 스윙밴드 2017.08.28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4건
    • 리뷰 총 0건

    줄리언 바지니는 이 책 『자유의지』에서 정통 철학자나 정통 과학자, 심지어 정통 정치학자라면 펄쩍 뛸 만한 논증을 거침없이 해나간다. 책은 전체 5부, 9장으로 이루어졌는데, 그중 1부와 2부에서는 자유의지를 부인하는 근거로 제시된 과학적 증거들의 논리적 모순을 조목조목 짚어나간다. 요약하면, 과학의 결정론은 대단히 폭넓은 영역의 자유의지 개념 중 어떠한 부분과도 충돌하지 않으며 완전히 양립가능하다는 것이다. …

  • 왜 새창 미리보기

    황성빈 북트리 2017.07.10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1건
    • 리뷰 총 0건

    현대 인류는 멸망해야 한다! 이 책은 인류의 생존 행적에서 간과할 수 없는 비상한 차원의 생존 목적 운동을 확인할 수 있는 과학적 논리를 입증하고 있다. 제4차원 문명을 실현하기 위한 언제, 어떻게, 왜에 대한 내용을 이 책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니체와 차라투스트라 새창 미리보기
    니체와 차라투스트라

    프리드리히 니체 현수빈 엮음 해밀 2017.04.25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2건
    • 리뷰 총 0건

    햇빛이 밝게 비치는 대낮에 어떤 실성한 사람이 초롱불을 들고 대로로 뛰어들며 외치기를, “나는 신을 찾고 있다! 신을 찾고 있다!”라고 했다. 이것은 니체와 관련되어 있는 유명한 이야기이다. 신은 죽었다라고 외치며 고독과 허무 속에서 새로운 창조주의 탄생을 이루었던 니체의 초인적인 철학은 니체사상의 핵심이며 위대한 결론이었다. 그 창조주의 탄생을 곧 차라투스트라가 대신하여 말을 하고 있다. <차라투스트라여…

  • 철학이 주는 위안(The Consolation of Philosophy) 새창 미리보기
    철학이 주는 위안(The Consolation of Philosophy)

    보에티우스 페이퍼문 2017.02.28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6건
    • 리뷰 총 0건

    <철학이 주는 위안>은 보에티우스가 옥중에서 집필한 작품이다. 저자와 '철학'과의 우의적 대화를 산문과 운문이 섞인 메니포스풍 사투라의 형식으로 쓴 것으로 그리스 철학 특히 플라톤의 영향이 강하다. 더욱이 그는 아리스토텔레스의 논리를 기독교의 여러 문제에 응용해 이후의 스콜라 철학의 선구자가 되었다.

  • 물질과 유신 새창 미리보기
    물질과 유신

    문영극 아우룸 2017.02.22

    • 평점 5점 만점에5점 5
    • 찜하기 0건
    • 리뷰 총 3건

    여기 ‘시장인과 전사들을 위한 철학’이 있다. 시장인과 전사들은 시시각각 변하는 시장과 전장(戰場)에서 끊임없이 결단을 내리고, 단호하게 행동한다. 그들이야 말로 진정한 세상(Real World)을 온 몸으로 부딪치며, 살아가는 사람들이다.

  • 대논쟁! 철학 배틀 새창 미리보기
    대논쟁! 철학 배틀

    하타케야마 소 김경원 다산초당 2017.02.01

    • 평점 5점 만점에4점 4
    • 찜하기 108건
    • 리뷰 총 33건

    동서고금 37인의 사상가들의 끝장토론 한판! 시대와 장소를 초월해 위대한 사상가들이 만나면 무슨 대화가 오고갈까? 가령 애덤 스미스와 마르크스, 그리고 롤스가 만나 빈부격차에 대해 논쟁한다면 이들은 어떤 주장을 펼칠까? 신의 존재에 대해 칼뱅과 야스퍼스, 포이어바흐와 니체는 어떻게 말할까? 이러한 궁금증을 모아 한 권의 책으로 엮었다. 『대논쟁! 철학 배틀』은 소크라테스의 문답법을 활용해 동서고금 주요 사상…

  • 스스로 판단하라 새창 미리보기
    스스로 판단하라

    쇠얀 키르케고르 이창우 샘솟는기쁨 2017.01.19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5건
    • 리뷰 총 0건

    실존 철학자의 베드로전서 4장 7절 변증 1부 “그러므로 술 깨라”(벧 4:10)는 사도들의 술 취함과 술 깨기의 관점을 더욱 명백하게 하면서, 자기지식에서 정신차려 자기자신이 되라, 하나님 앞에 단독자 혹은 양심있는 자가 되라고 한다. 붕괴된 개인의 가치를 찾고 참 진리를 모색하게 한다. 불안은 자유하게 하는 가능성이라고 말한 키에르케고어는 2부 “한 사람이 두 주인을 섬길 수 없다”(마6:24)에서 예수그리스도의 실…

  • Great Debates in Philosophy 새창 미리보기
    Great Debates in Philosophy

    Seungbae Park 한국학술정보 2016.11.18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Great Debates in Philosophy』는 철학에서 논쟁을 불러일으키는 주제에 대해 다룬 책이다.

  • 뜻풀이 이름사전( 새창 미리보기
    뜻풀이 이름사전( "ㅈ" 편 )

    남해령 빛나라 2016.10.30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1건
    • 리뷰 총 0건

    인생은 길어야 백년 안팎을 살다가지만 이름은 남아서 후세에 전하는 것이니 이름을 짓는 일은 신중에 신중을 기하여야 합니다. 운명이 그 사람의 운명을 절대적으로 지배하는 것은 아니지만 좋은 이름은 영향력을 발휘하여 운을 열고 나쁜 이름은 그 사람에게 나쁜 영향력을 발휘하여 운을 막고 장해를 가져 올수 있습니다. 또한 이름은 그 사람을 대표하는 상징으로서 사람을 만나기에 앞서 이름을 들으면 그 이름을 가진 사람…

  • 뜻풀이 이름사전( 새창 미리보기
    뜻풀이 이름사전( "ㅊ-ㅍ 편 )

    남해령 빛나라 2016.10.30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인생은 길어야 백년 안팎을 살다가지만 이름은 남아서 후세에 전하는 것이니 이름을 짓는 일은 신중에 신중을 기하여야 합니다. 운명이 그 사람의 운명을 절대적으로 지배하는 것은 아니지만 좋은 이름은 영향력을 발휘하여 운을 열고 나쁜 이름은 그 사람에게 나쁜 영향력을 발휘하여 운을 막고 장해를 가져 올수 있습니다. 또한 이름은 그 사람을 대표하는 상징으로서 사람을 만나기에 앞서 이름을 들으면 그 이름을 가진 사람…

처음 이전 1 2 3 4 5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