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eBook

129,071

교보문고eBook 로고가 필요하세요? 다운버튼을 누르면 원하는 형태의 로고를 다운 받으실 수 있습니다.

  • 흰색 배경 로고
    JPG down PNG down
  • 어두운 배경 로고
    JPG down PNG down
닫기
sam베이직

전체메뉴

역사/문화

분야 선택

금주의 MD추천

  • 1번
  • 2번
  • 3번

  펼쳐보기 간략보기
  • 남근숭배(민간신앙) 새창 미리보기
    남근숭배(민간신앙)

    편집부 온이퍼브 2019.10.30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1건
    • 리뷰 총 0건

    문화가 발달한 사회로는 인도가 생식기 숭배로 가장 유명하다. 인도의 이 풍습은 그 유래도 오래되었지만, 그 후에 인도 철학과 결합하여 지식계급의 신앙 중에 들어감에 따라 유례없는 고상한 사상적 배경과 찬연한 의식을 가지게 되었다. 유명한 인도 육파(六派)의 철학 가운데 일파인 수론파(數論派)에서는 우주의 본체를 둘로 생각하였다. 그 하나는 신아(神我)란 것으로 영혼이나 정신을 의미하며, 다른 하나는 자성(自性)이…

  • 섬문화 답사기: 진도 제주편 새창 미리보기
    섬문화 답사기: 진도 제주편

    김준 보누스 2019.09.10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바다에서 쓴 21세기 ‘섬 대동여지도’, 섬의 생존과 일상을 찾아 진도와 제주의 섬에 가다 《섬문화 답사기》는 한국의 3,300여 개 섬 가운데 460여 개 유인도를, 20여 년에 걸쳐 낱낱이 누비면서 기록한, 발로 쓴 장편 답사기이자 장대한 인문학적 보고서다. 고독과 고립의 공간인 섬에서 거역할 수 없는 사나운 바다와 거친 바람이라는 숙명적인 제약에 온몸으로 맞서며 미역줄기처럼 질기게 살아온 섬사람들의 치열한 생존…

  • 알쓸신잡 한옥 새창 미리보기
    알쓸신잡 한옥

    김집 책만드는토우 2019.08.14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1건
    • 리뷰 총 0건

    들어가는 말 알아두면 쓸 데 없는 신비한 잡학사전, 알쓸신잡이다. 어쩌다 TV를 보다 알쓸신잡 내용보다 제목에 꽂혔다. 이 책이 나오게 된 계기다. 우리가 아는 것 중에는 우리 삶에 정작 쓸 데 없는 것 투성이다. 몰라도 소위 사는 데 전혀 지장이 없다. 우리는 정보의 바다에 떠 있는 나룻배다. 세상은 공기와 전파로 구성되어 있다. 정보는 전파를 타고 공기와 섞인다. 숨을 쉴 때마다 머리가 터질 지경이다. 거기에 『알쓸…

  • 선교장과 관동 사대부가의 삶 새창 미리보기
    선교장과 관동 사대부가의 삶

    차장섭 한국학중앙연구원출판부 2019.06.28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강원도 강릉시 운정동에 자리한 선교장(船橋莊)은 전주이씨 효령대군(孝寧大君, 1396~1486) 후손가의 고택이다. 1750년대에 효령대군 11대손 이내번과 그의 어머니 안동권씨가 강릉으로 입향하며 자리를 잡고 배다리골에 집터를 잡으며 본격적으로 선교장을 조성하였다. 현재 관동지방의 양반 주택으로는 규모가 가장 큰 선교장은 250여 년간 9대에 걸쳐 확장과 수리를 거듭하여 본채 건물 9동에 부속건물과 별채, 초가까지 포함…

  • 조선의 토테미즘 새창 미리보기
    조선의 토테미즘

    김태준 온이퍼브 2019.06.13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조선 역사에 나타난 토테미즘의 일면은 곰(熊), 호랑이(虎), 까치(鵲), 지렁이(?蚓), 새(鳥), 태양 등이다. 곰(熊)(gom, kom)은 오늘날도 아이누인의 시조라 하고 단군의 아버지로도 되어있다. 《여지승람(輿地勝覺)》 공주조에 웅천(熊川) 풍속에 곰 제사를 행한다는 기록이 있다. 또는 곰(kom)은 일본어 쿠마(クマ)(kuma)와 어원이 같은 것이라고 한다.<본문 중에서>

  • 조선 고미술의 특색 새창 미리보기
    조선 고미술의 특색

    고유섭 온이퍼브 2019.05.31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조선의 미술은 정제성이다. 예를 들어 경주 석굴암을 들더라도 건축적 양태, 그것은 정제되어 있으나 그곳에 있는 조각은 팔부중(八部衆)의 변변치 않음에서 완전 정제를 이루지 못하였다. 도자(陶磁)공예에서 예를 들면 기물(器物)의 형태가 원형적 정제성을 갖지 않고 왜곡된 파형(跛形)을 많이 이루고 있다. 이곳의 형태가 형태로서의 완전형태를 갖지 않고 음악적 율동성을 띠게 된 것이다.<본문 중에서>

  • 도동서원.무성서원 새창 미리보기
    도동서원.무성서원

    정수환 한국학중앙연구원출판부 2019.05.30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도동서원(道東書院)은 소학동자(小學童子) 한훤당 김광필(金宏弼)의 실천지성(實踐知性)과 안민(安民)의 실용학을 추구했던 한강 정구(鄭逑)의 무실학풍(務實學風)이 유통하는 영남학의 산실이다. 치우침을 경계하며 성리학의 실천성을 강조했던 ‘중정(中正)’의 정신, 외양(外樣)의 꾸밈에 질색했던 구시(求是)는 도동학풍의 본령이자 현실 참여의 원동력이었다. 낙강(洛江)이 비장했던 이 천혜의 도량에서 도동의 학인들이 꿈…

  • 문헌서원.심곡서원.도봉서원 새창 미리보기
    문헌서원.심곡서원.도봉서원

    김문준 한국학중앙연구원출판부 2019.05.30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문헌서원(文獻書院)은 한산의 문심(文心)으로 조선을 디자인한 가정(稼亭) 이곡(李穀)의 학문과 경륜이 아들 목은(牧隱) 이색(李穡)에게 전해져 이 땅의 문명화를 촉진한 곳이다. 원나라 유학(遊學)을 통해 온축된 이색의 지적 역량은 한 시대를 풍미하기에 부족함이 없었고, 다음 시대의 주역으로 웅비할 옥순(玉筍)같은 준재들이 그의 문하에서 배출되었다. 새 왕조의 설계자 조준과 정도전이 바로 그가 육성한 인재였다. 그랬…

  • 리틀코리아사촌Our Little Korean Cousin 새창 미리보기
    리틀코리아사촌Our Little Korean Cousin

    H. Lee M. Pike 뉴가출판사 2019.05.10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Our Little Korean Cousin By H. Lee M. Pike Illustrated by L.J. Bridgman H. Lee M. Pike Illustrated by L.J. Bridgman 1900년도 경에 조선말기 즉 대한대국 때에 영어권의 서양선교사 및 한국인이 함께 만든 책인듯함.

  • 소일문중의 뿌리 새창 미리보기
    소일문중의 뿌리

    문병달 북랜드 2019.04.20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 성씨/족보에 관한 내용을 담은 전문서적입니다.

  • 한국 명절의 절식과 의례 새창 미리보기
    한국 명절의 절식과 의례

    김용갑 어문학사 2019.03.25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한국인은 왜 명절에 송편과 쑥떡· 팥죽을 먹게 됐을까?” 민간신앙·수도작의 전래·숟가락 식도구 등 복합 작용… 한국 명절의 절식 탄생 차례는 2백년 역사 불과…수리취는 단오의 푸른쑥 와전, 단오의 대표떡 아니다. 도서출판 어문학사, 동북아 전통문화 연구서 <한국 명절의 절식과 의례> 출간

  • 경성의 세시풍속 새창 미리보기
    경성의 세시풍속

    김원근 편집부 온이퍼브 2019.03.13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이날에는 ‘입춘(立春)’을 써서 붙이는 풍속이 있다. 나라에서는 시종신이 새봄에 축복하는 뜻으로 춘첩(春帖)시를 지어 드리면 대제학(大提學)이 그 시를 골라 새겨서 백여 개 각 궁궐 기둥에 붙인다. 따라서 민가에서는 종이에 좋은 시를 크게 써서 붙인다. 그 시는 옛날 문장의 시 가운데 선택하여 쓴다. ‘입춘대길(立春大吉)’과 ‘건양다경(建陽多慶)’ 두 가지 글귀는 입춘 때에 첫째가는 것이다.본문 중에서>

  • 조선 오락의 분류 새창 미리보기
    조선 오락의 분류

    송석하 편집부 온이퍼브 2019.03.11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조선의 오락 정도가 어떠하며 조선의 오락, 특히 농어촌은 어떠한가 좀 더 나을까? 이것은 좋으니 권장하고, 또한 이것은 나쁜 것이니 이것을 금지하자는 제안은 아니다.’ 민속학자 송석하의 ‘조선 오락’을 개괄적으로 처음 채집 정리한 자료입니다.

  • 조선의 술 이야기 새창 미리보기
    조선의 술 이야기

    유자후 온이퍼브 2019.03.10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술이라고 하는 것은 ‘인성(人性)의 선악과 인사(人事)의 길흉(吉凶)을 취한다’고 하였다. 한마디로 말하면 술은 사람의 선악(善惡)과 길흉(吉凶)을 빚어내는 것이라고 하였다.<본문 중에서>

  • 부채 이야기 새창 미리보기
    부채 이야기

    유자후 편집부 온이퍼브 2019.03.05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부채는 바람을 일으키는 도구로 여름철에 꼭 필요한 물건이다. 중국의 전통 부채 문화는 깊은 문화적 내포를 갖고 있다. 중국 문화의 집성 부분으로 죽(竹)문화, 도교문화, 유가문화와 밀접한 관계가 있다. 예로부터 중국은 ‘부채 왕국’이라고 불려왔다. 부채는 역사적으로 처음 ‘오명선(五明扇)’이라 불렀는데 우순(虞舜)이 만들었다고 한다. 진나라 최표(崔豹)의 고금주《古今注》에 오명선(五明扇)은 순(舜)이 만든 것이다…

  • 각본 봉산가면극 새창 미리보기
    각본 봉산가면극

    송석하 편집부 온이퍼브 2019.03.02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봉산(鳳山)의 가면무용극(假面舞踊劇)은 고려 말기에 대계 완성된 가면무용극의 계통에 속하여 약 5백 년간 전승되어 온 것이다. 그리고 무용(舞踊) 분류상으로는 건무(健舞)에 속한 농민무용이다. 대체로는 준 세습적이며 이미 연극학상으로 보면~<해설 본문 중에서>

  • 명동 길거리 문화사 새창 미리보기
    명동 길거리 문화사

    야마모토 조호 한국학중앙연구원출판부 2019.02.25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명동은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이 가장 즐겨 찾는 관광 명소로, 명동에서의 문화 경험이 곧바로 한국에서의 문화 경험이 될 수 있는 대표성을 지닌 장소다. 명동은 서울 내에서 일본어와 중국어가 통용되는 드문 곳이기도 하고, 한국에 있으면서 외국을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이기도 하다. 말하자면 한국 문화와 세계 문화의 교차점이 되는 글로벌 문화 공간인 셈이다. 그러나 한국인에게 명동은 핫플레이스가 아니다. 명동성당이 있…

  • 조선 여성의 의복 변천사 새창 미리보기
    조선 여성의 의복 변천사

    유자후 편집부 온이퍼브 2019.01.31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삼한 시대의 의복은 대수삼곡령(大袖衫曲領)의 포포(布袍) 등이 피복과 가죽옷으로 병행한 듯하다. 후한서에 보면 영주(瓔珠)를 중요 시 하여 의복에 철식(綴飾)하였다고 기록하고 있다. 이것은 부녀자의 의복으로 삼한 시대 여인들은 영주철식의(瓔珠綴飾衣)를 입었던 것이다.<본문 중에서>

  • 조선 여성과 정월 풍속 새창 미리보기
    조선 여성과 정월 풍속

    차상찬 온이퍼브 2019.01.29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정월 초하룻날이 되면 여자를 막론하고 모두가 새 옷을 갈아입었는데, 일반적으로 그것을 ‘슬옷’이라고 한다. 하지만, 여자와 어린아이에 대해서는 특히 ‘슬법(세장歲粧)’이라고 한다.<본문 중에서>

  • 결혼반지의 유래 새창 미리보기
    결혼반지의 유래

    유자후 편집부 온이퍼브 2019.01.27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로마에서는 결혼식에서 신랑과 신부 왼손 약손가락에 반지를 끼워 주었다고 한다. 왼손에 약손가락을 선택한 이유는 17세기에 마크로비우스(Macrobius)라고 하는 사람이 ‘왼손에 약손가락은 심장으로 특수한 혈관이 직접 통하여 따뜻하고 강력한 혈액이 순환한다. 이에 약손가락은 심장 그것과 다름없으니 결혼반지를 끼워주는데 가장 적합한 손가락이라고 말한 데에서 시작되었다’는 것이다.<본문 중에서>

처음 이전 1 2 3 4 5 6 7 8 마지막
공지사항
당첨자발표
서비스이용
교보eBook
공식 SNS
인스타그램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

KS-SQI 1위 한국서비스 품질지수 품질만족대상 수상 2015,2016 2년 연속 클린사이트 저작권 보호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