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마이룸
  • 고객센터

SAM 교보문고 eBook 회원제 서비스

sam 로고가 필요하세요? 다운버튼을 누르면 원하는 형태의 로고를 다운 받으실 수 있습니다.

  • 흰색 배경 로고
    JPG down PNG down
  • 어두운 배경 로고
    JPG down PNG down
닫기
  • 특집배너
  • 특집배너
  • 특집배너
  • 특집배너
  • 특집배너

분야 전체보기

sam하세요. 스마트한 세상 읽기가 가능해집니다.

소설

분야 선택

금주의 MD추천

  • 1번
  • 2번
  • 3번

  펼쳐보기 간략보기
  • 인생 우화 새창 미리보기
    인생 우화

    류시화 연금술사 2018.07.30

    BEST MD의 선택
    • 평점 5점 만점에4점 4
    • 찜하기 281건
    • 리뷰 총 25건

    우리 안의 바보는 어떤 엉뚱한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하며 살아갈까? 류시화 시인이 들려주는 우화 『인생 우화』. 폴란드에서 전해 내려오는 폴란드 남동부의 작은 마을 헤움의 이야기들을 저본으로 삼아 재창작한 우화들과 그 이야기에서 영감을 얻어 저자가 창작한 우화 45편을 담은 책으로, 현실과 비현실을 넘나들며 우리를 상상의 이야기 속으로 안내해 우화가 주는 재미와 의미를 느끼게 한다. 지금은 사라지고 없는 한 마…

  • 3인칭 관찰자 시점 새창 미리보기
    3인칭 관찰자 시점

    조경아 나무옆의자 2018.09.05

    BEST MD의 선택
    • 평점 5점 만점에4점 4
    • 찜하기 27건
    • 리뷰 총 8건

    가톨릭 사제가 된 연쇄살인범의 아들 그는 아버지를 닮은 괴물인가, 편견의 희생자인가? 인간 본성에 깃든 악을 성찰하는 신예 작가의 과감하고 역동적인 탐문 2018년 제14회 세계문학상 우수상을 수상한 조경아의 장편소설.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범의 아들이 가톨릭 사제로 부임하면서 벌어지는 사건을 주변 여러 사람의 시점으로 다각도로 서술하는 독특한 형식의 소설로, 세계문학상 심사위원단(김성곤, 은희경, 서영채, 우…

  • 미중전쟁. 1  풍계리 수소폭탄 새창 미리보기
    미중전쟁. 1 풍계리 수소폭탄

    김진명 쌤앤파커스 2017.12.12

    BEST MD의 선택
    • 평점 5점 만점에4점 4
    • 찜하기 145건
    • 리뷰 총 15건

    논픽션보다 더 치밀하고 리얼한 통찰과 충격적 예언을 담은 김진명의 대작! 논픽션보다 더 치밀하고 리얼한 통찰과 충격적 예언을 담은 김진명의 대작! 김진명의 장편소설 『미중전쟁』 제1권 《풍계리 수소폭탄》. 25년 작가 인생을 건 이 작품은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와 《싸드》의 종결판으로, 미·중·러·일의 이해가 실타래처럼 얽혀 있는 한반도에서 북핵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지 기존의 어떤 탐사보도나 보고…

  • 안시성. 1: 불굴의 성 새창 미리보기
    안시성. 1: 불굴의 성

    배상열 고즈넉 2017.12.18

    BEST MD의 선택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15건
    • 리뷰 총 0건

    2014년 명량에 이어, 2018년을 뜨겁게 달굴 화제의 역사 전쟁, 안시성 “우리에게는 아직 지켜야 할 마지막 성(城)이 남았다!” 88일간의 파상공세를 견뎌낸 기적의 공성전을 단 하나의 소설 『안시성』으로 먼저 만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디지털작가대상 수상작가가 소환한 젊은 영웅 양만춘과 불굴의 성 안시성의 위대한 승전! 2014년 단연 화제가 되었던 역사는 명량해전을 다룬 명량이었다. 단 12척의 배로 300척…

  • 안시성. 2: 위대한 승전 새창 미리보기
    안시성. 2: 위대한 승전

    배상열 고즈넉 2017.12.18

    BEST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10건
    • 리뷰 총 0건

    성을 빼앗느냐, 뺏기느냐! 2014년 명량에 이어, 2018년을 뜨겁게 달굴 화제의 역사 전쟁, 안시성 “우리에게는 아직 지켜야 할 마지막 성(城)이 남았다!” 88일간의 파상공세를 견뎌낸 기적의 공성전을 단 하나의 소설 『안시성』으로 먼저 만난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디지털작가대상 수상작가가 소환한 젊은 영웅 양만춘과 불굴의 성 안시성의 위대한 승전! 2014년 단연 화제가 되었던 역사는 명량해전을 다룬 명량이…

  • 미스터 션샤인. 2 새창 미리보기
    미스터 션샤인. 2

    김은숙(극본) 알에이치코리아 2018.10.18

    BEST NEW
    • 평점 5점 만점에5점 5
    • 찜하기 3건
    • 리뷰 총 1건

    2018 화제의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소설 2권 출간! 조국을 지키고 싶었던 한 여인과 그 여인을 지키고 싶었던 세 남자 그들의 찬란하고 숭고한 사랑과 목숨을 걸어 지키고 싶었던 것에 대한 대서사시 이루어질 수 없는 애달픈 사랑, 한 여인을 둘러싼 세 남자의 간절한 마음, 격변의 개화기에 이름 없이 조국을 지켰던 의병들의 뜨거운 분투로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은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 이제는 그 이름 자체로 하…

  • 그녀 이름은 새창 미리보기
    그녀 이름은

    조남주 다산책방 2018.05.25

    BEST MD의 선택
    • 평점 5점 만점에4점 4
    • 찜하기 96건
    • 리뷰 총 35건

    특별한 것 없어 보이지만 누구보다 용감하게 하루하루를 살아내는, 대한민국 그녀들의 땀과 눈물의 기록! 《82년생 김지영》의 저자 조남주가 2년 만에 선보이는 신작 소설집이자 첫 소설집 『그녀 이름은』. 2018년 현재 대한민국을 힘겹게 살아내고 있는 그녀들의 목소리와 이름을 하나하나 불러내어 완성해낸 28편의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다. 모두 4장으로 나누어 담긴 이야기들은 눈물 또는 웃음 혹은 다짐이라는 서로 조금…

  • 모르는 영역(이효석 문학상 수상작품집)(2018) 새창 미리보기
    모르는 영역(이효석 문학상 수상작품집)(2018)

    권여선 생각정거장 2018.10.10

    BEST
    • 평점 5점 만점에4점 4
    • 찜하기 7건
    • 리뷰 총 2건

    제19회 이효석문학상 수상작품집 출간 단절의 시대 한국문학, 소통을 성찰하다! 대상 수상작에 권여선 작가의 [모르는 영역] 선정 “특유의 예민한 촉수와 리듬, 문체의 미묘한 힘이 압권” 2018년 한국문학을 빛낸 최고의 단편소설을 엄선한 《이효석문학상 수상작품집 2018》이 출간되었다. 올해로 19회째를 맞는 이효석문학상은 오정희 심사위원장을 필두로 구효서, 정홍수, 신수정, 전성태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를 통해…

  • 미중전쟁. 2  백악관 워룸 새창 미리보기
    미중전쟁. 2 백악관 워룸

    김진명 쌤앤파커스 2017.12.12

    BEST MD의 선택
    • 평점 5점 만점에4점 4
    • 찜하기 107건
    • 리뷰 총 8건

    논픽션보다 더 치밀하고 리얼한 통찰과 충격적 예언을 담은 김진명의 대작! 논픽션보다 더 치밀하고 리얼한 통찰과 충격적 예언을 담은 김진명의 대작! 김진명의 장편소설 『미중전쟁』 제2권 《백악관 워룸》. 25년 작가 인생을 건 이 작품은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와 《싸드》의 종결판으로, 미·중·러·일의 이해가 실타래처럼 얽혀 있는 한반도에서 북핵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지 기존의 어떤 탐사보도나 보고서에…

  • 거장들의 문학산책 - 가을의 정취 새창 미리보기
    거장들의 문학산책 - 가을의 정취

    이효석 다온길 2018.11.20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우리 문학을 빛낸 문인들! 1900년대를 대표하는 이효석, 현진건, 이익상, 김유정 등 우리 문학을 빛낸 큰 별들의 이야기이다. 이효석은 근대 한국 순수문학을 대표하는 소설가로 알려져 있다. 근대단편소설의 선구자인 현진건은 사실주의 문학의 개척자로 평가받고 있다.

  • 황금굴 새창 미리보기
    황금굴

    김내성 온이퍼브 2018.11.15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자아, 여러분, 똑똑히 세시오. 이 야자나무 밑에서부터 남으로 백 보를 걸어야 합니다. 자아 하나, 둘, 셋, 넷…” 탐정은 나침반(羅針盤)을 들여다보면서 야자나무 밑에서 남으로 걸어가기 시작했습니다. 사람들도 따라가며 “다섯, 여섯, 일곱…”<본문 중에서>

  • 어떤 여간첩 새창 미리보기
    어떤 여간첩

    김내성 온이퍼브 2018.11.13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스파이 행동이란 알고 보면 모르고 하든 간에 우리나라의 힘을 약하게 함으로써 적국을 이롭게 하는 행동을 가르침이라는 것을 알아야 해요.<본문 중에서

  • 타원형의 거울 새창 미리보기
    타원형의 거울

    김내성 온이퍼브 2018.11.13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저자는 1931년 일본 유학을 가기 전부터 일본 추리소설인 아버지로 에도가와 란포와 일본 서양 탐정소설에 매료되었다고 한다. 그해 단편인 『타원형 거울』은 평양 근교 출신인 김내성이 도쿄 유학 중 와세다 재학시절에 일본 탐정잡지 ‘프로필(ぷろふいる)’ 잡지에 『탐정소설가의 살인』과 함께 발표했다. 『모던 일본』에는 장편 『기담 연문왕래(綺譚 ?文往?)』를 발표한다. 일본어로 집필한 소설은 이 정도이다. 『타원…

  • 임화론 새창 미리보기
    임화론

    윤곤강 온이퍼브 2018.11.10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임화는 30년대의 문학 분위기가 만들어 놓은 존재요, 따라서 그는 이름 그대로인 황무지의 야생화이었다.<본문 중에서>

  • 김소월의 추억 새창 미리보기
    김소월의 추억

    김억 온이퍼브 2018.11.09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한창 젊은 몸으로 발휘할 수 있는 모든 재능을 보여줄 수가 있었거늘 그만 그대로 검은 운명의 손은 아닌 밤에 돌개바람 모양으로 우리의 기대(期待) 많은 시인 김정식(金廷湜) 군을 꺾어버리고 말았으니, 우리의 설움은 이곳에 있는 것입니다.

  • 백석론 새창 미리보기
    백석론

    오장환 온이퍼브 2018.11.09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그는 그의 시집 속 <얼럭소새끼의 영각> 안에 가즈랑집, 여우난곬족(族), 고방, 모닥불, 고야(古夜)와 같은 소년기의 추억과 회상을 <돌덜구의 물> 안에 초동일(初冬日), 하답(夏畓), 주막(酒幕), 적경(寂境), 미명계(未明界), 성외(城外), 추일산조(秋日山朝), 광원(曠原), 힌밤과 같은 풍경의 묘사와 조그만 환상을 코다크에 올려놓았다.<본문 중에서>

  • 병상 이후 새창 미리보기
    병상 이후

    이상 온이퍼브 2018.11.07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꾸지람 듣는 어린아이가 할아버지의 눈치를 쳐다보듯이 그는 가련(可憐)(참으로)한 눈으로 의사(醫師)의 얼골을 언제까지라도 치어다보아 고만두려고는 하지 않았다.<본문 중에서>

  • 시나리오 문학의 특징 새창 미리보기
    시나리오 문학의 특징

    이육사 온이퍼브 2018.11.06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시나리오를 우리가 남다른 관심을 가지고 생각해온 것은 하루 이틀에 시작된 것이 아니다. 물론 시나리오라면 스크린에 영사될 영사(映寫)들 영화의 대본으로 ‘콘티뉴이티 (continuity)’와는 다르다.

  • 동화작법 새창 미리보기
    동화작법

    방정환 온이퍼브 2018.11.05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동(童)은 아(兒)이란 동동(童童)이요 화(話)는 설화(說話)의 화(話)인즉, 결국 동화는 아동설화라고 할 것입니다.<본문 중에서>

  • 이해조 산천초목 새창 미리보기
    이해조 산천초목

    이해조 해성전자북 2018.11.05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산천초목은 원래 ‘박정화(薄情花)’란 제목으로『대한민보』1910년 3월 10일부터 5월 31일까지 총 62회에 걸쳐 연재되었던 작품이다. 1912년 유일서관에서 간행할 때 이 제목으로 바뀌었다.「이해조문학연구」(1986)에서 나는 윈 제목을 선택했다. 아마도 검열을 의식하여 비관적인 원 제목을 바꿨을 것이란 추측 아래. 그런데 이번에 다시 읽어보니, 작가가 ‘산천초목'이란 제목을 강조하고 있었다.

처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