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마이룸
  • 고객센터

SAM 교보문고 eBook 회원제 서비스

sam 로고가 필요하세요? 다운버튼을 누르면 원하는 형태의 로고를 다운 받으실 수 있습니다.

  • 흰색 배경 로고
    JPG down PNG down
  • 어두운 배경 로고
    JPG down PNG down
닫기
  • 특집배너
  • 특집배너
  • 특집배너
  • 특집배너
  • 특집배너

분야 전체보기

sam하세요. 스마트한 세상 읽기가 가능해집니다.

장르소설

분야 선택

금주의 MD추천

  • 1번
  • 2번
  • 3번

  펼쳐보기 간략보기
  • 19세 이상 성인용 음란한 퇴마사. 1 새창
    음란한 퇴마사. 1

    마루 이페이지 2018.06.15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1건
    • 리뷰 총 0건

    아아아..으으으.. 자신의 팬티안에 많은 양의 정액을 토해낸 준호는 모니터 안의 사진을 쳐다보며 가쁜 숨을 몰아쉬고 있었다. 휴우~!. 벌써 쌓네. (중략) 준호는 꿈을 꾸는 것 같았다. 사진으로만 보던 여자의 보지가 지금 자신의 눈앞에 자신의 손길을 기다리며 활짝 열려져 있었다. 준호는 현숙의 벌어진 다리사이에 시선을 고정하고 뚫어지게 쳐다보았다.

  • 19세 이상 성인용 음란한 퇴마사. 2 새창
    음란한 퇴마사. 2

    마루 이페이지 2018.06.15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1건
    • 리뷰 총 0건

    잠근 장치를 다 풀자 현관문이 열리며 40대 초반의 중년여인이 안으로 성큼 들어왔다. 정덕희. 42세. 사회생활을 하는 여인답게 30대의 현숙 못지않은 잘 가꾸어진 몸매에 곱상한 얼굴을 하고 있었다. (중략) 현숙은 준호가 신발장으로 밀어 붙히자 할 수 없이 손을 뻗어 신발장의 모서리를 붙잡았다. 그러자 준호는 현숙의 치마를 위로 겉어 올려 현숙의 엉덩이를 들어냈다. 치마가 올려가자 현숙의 달덩이같은 엉덩이가 들어…

  • 19세 이상 성인용 음란한 퇴마사. 3 새창
    음란한 퇴마사. 3

    마루 이페이지 2018.06.15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1건
    • 리뷰 총 0건

    통통하게 살집이 있는 몸매와 사발을 언져놓은 듯한 약간은 밑으로 쳐진 유방, 그리고 그 위에 언저져 있는 자주빛 유두. 그리고 약간은 살이 접히는 배와 불룩하게 솟아오른 하복부, 그 밑으로 무성하게 자란 검은 보지털. (중략) 다시 샤워를 하는 현정의 등으로 따뜻한 온기가 느껴지고 귀 뒤로 뜨거운 입김이 느껴지는것과 동시에 겨드랑이 사이로 손이 들어와 자신의 유방을 움켜쥐는 것이있었다. 헉! 누구.. 말을 하던 현…

  • 19세 이상 성인용 음란한 퇴마사. 4 새창
    음란한 퇴마사. 4

    마루 이페이지 2018.06.15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1건
    • 리뷰 총 0건

    명준이는 쇼파에 앉으면서 전화를 하고 있는 정희를 바라보았다. 수화기를 들고있는 정희의 겨드랑이 사이로 브레지어가 감싸고 있는 유방이 언뜻 보였다. 그리고 몸에 붙는 원피스로 인해 정희의 몸매가 그대로 들어나 보였다. (중략) 명준은 선희가 누워있는 침대로 올라가 선희옆에 누워 등을 보이고 누워있는 선희 앞으로 손을 보내 유방을 살며시 움켜쥐며 하체를 엉덩이에 밀착시켜 살살 비벼댔다. 여보! 우리 한번할까? …

  • 19세 이상 성인용 음란한 퇴마사. 5 새창
    음란한 퇴마사. 5

    마루 이페이지 2018.06.15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1건
    • 리뷰 총 0건

    명준이는 쇼파에 앉으면서 전화를 하고 있는 정희를 바라보았다. 수화기를 들고있는 정희의 겨드랑이 사이로 브레지어가 감싸고 있는 유방이 언뜻 보였다. 그리고 몸에 붙는 원피스로 인해 정희의 몸매가 그대로 들어나 보였다. (중략) 한편 명호는 얼마 있지 않아 병원에서 알 수 없는 병명으로 사망을 했고,마루를 찾아 컴퓨터 인터넷 세계를 헤매던 철호는 끝내 마루의 홈페이지를 찾아지만 마루는 이미 목적을 달성한 후였…

  • 19세 이상 성인용 후딱야설 노리개 새창
    후딱야설 노리개

    나인틴북스 편집부 나인틴북스 2018.06.11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1건
    • 리뷰 총 0건

    재훈은 멈추었던 손을 다시 움직여 꼭 다물고 있는 그녀의 음부 안으로 손가락 하나를 집어넣고 말았다. 흠... 나즈막한 그녀의 숨소리가 들려왔다. 하지만 정신이 없던 재훈에게 그녀의 숨소리는 귓전에 들어오지 않고 있었다. 오로지 자신이 행하고 있는 행동에 모든걸 몰두한체 자신에게 호소하는 양심의 소리와 지리한 힘겨루기에 열중하고 있었다. 그렇게 그녀의 음부안으로 들어간 재훈의 손가락은 이제 양심의 선을 넘어…

  • 19세 이상 성인용 후딱야설 삽입천국 새창
    후딱야설 삽입천국

    나인틴북스 편집부 나인틴북스 2018.06.11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샤워장은 좁았다. 60촉 정도의 백열등이 켜져 있었고 크기가 다른 물통 두개, 그리고 세탁기. 세수 대아가 2개고 비누와 칫솔들. 칫솔이 6개 있었다. 아마 여기에 있는 십대의 여자들이 6명인 것 같다. 샤워기를 틀고 먼저 거기에 갔다 댔다. 시원한 물줄기가 거기에 닿으며 뜨거워서 미칠 것 같은 기분이 어느 정도 식혀 졌다. 하지만 거기는 발기한 상태 그대로다. 비누를 들었다. 방금 전에 희선이도 이 비누를 썼을 것이다. 비…

  • 19세 이상 성인용 후딱야설 성경험수첩 새창
    후딱야설 성경험수첩

    나인틴북스 편집부 나인틴북스 2018.06.11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흥분을 끊임없이 고조시키는 그의 페팅은 지금까지 내가 상대해왔던 많은 남자들중에서 최고 순위라고 할 수 있었다. 한군데도 빠뜨리지 않고 꼼꼼하게 말초신경을 자극하는 그는 여체에 대해 완전하게분석해놓은 박사였고, 그에 걸맞게 나 또한 완벽한 성감대를 갖춘 천하의색녀(色女)다. 그의 짙은 페팅을 즐기고 있기 때문이다. 여... 역시, 나의 눈이 틀리지... 않았어... 페팅만으로도 거의 오르가즘에 가까운 쾌감을 느껴…

  • 19세 이상 성인용 Story of Hikaru. 1 새창
    Story of Hikaru. 1

    주리나 이페이지 2018.06.08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책 속으로 그렇게 생각하면서도 온몸을 휩쓸고 돌아다니는 쾌감은 이길 수 없었고 스스로 자신의 가슴을 주무르기 시작하고 있다. 「아 ! 좋아∼! 보지가 기분 좋아∼! 가슴도 기분 좋아∼!」 그렇게 말하면서 가슴을 주무르기를 계속했다.

  • 19세 이상 성인용 Story of Hikaru. 2 새창
    Story of Hikaru. 2

    주리나 이페이지 2018.06.08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처음으로 본 남자에게 3번도 절정을 당하고는 어깻숨을 쉬는 게이코에게 「아주 좋았어 ! 훌륭한 육체야 !」 그 남자는 만족한 듯 말했다. -중략- 갑자기 마사시는 히칼의 허리에 손을 둘러 히칼의 몸을 자신쪽으로 잡아당기고 히칼의 등에 손을 붙였다. 천천히 히칼의 등과 엉덩이를 쓰다듬으며 거품을 묻히고 있다.

  • Story of Hikaru. 3 새창
    Story of Hikaru. 3

    주리나 이페이지 2018.06.08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으음∼아아 ! 음 아아 !」 히칼은 허리를 움직이며 입으로 헐떡이는 소리가 점점 커졌다. -중략- 히칼은 천천히 일어서서 땀으로 빛나고 있는 알몸 위에 방금 전의 수영복을 입었다. 그것은 사이즈도 맞아 히칼의 몸에 꼭 어울렸다. 「아주 잘 어울리는 것 같다」

  • 19세 이상 성인용 가을 꼬추 이야기. 1 새창
    가을 꼬추 이야기. 1

    진태 이페이지 2018.06.08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배꼽아래부분에 엄마의 음모가 시작되어 거기에는 무성할게 틀림없었다. 새아버지는 계속 엄마의 거기를 핥기도 하고, 손가락으로 비벼주기도 했다. [아아..여보..조..금만..더..아..거기..아..여보.하악...] (중략) '응, 어쩐 일이지.. 문까지 열어놓고...' 살그머니 문틈으로 방안을 보았다가 깜짝 놀라 숨을 삼켜야 했다. 화영누나가 벌거벗은 채 역시 벌거벗은 남자와 서로 69자세로 펠라치오를 하고 있었다. 그런데, 그…

  • 19세 이상 성인용 가을 꼬추 이야기. 2 새창
    가을 꼬추 이야기. 2

    진태 이페이지 2018.06.08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뚝.. 뚝] 단추가 떨어져 나갔다. 거의 찢을 듯이 누나의 블라우스를 벗기고 브래지어를 위로 제끼고 유방을 꺼냈다. [철렁] (중략) 는 왼손으로 클리토리스를 찝어주고 굴려주고 하면서 줄넘기 손잡이로 계속 화영누나의 질벽을 쑤셔댔다. 누나의 온몸이 경련하기 시작했다. 화영누나의 젖통이 크게 흔들렸고, 입가에선 침이 줄줄 흘려내리고 혀로 연신 입술을 핥아대었다.

  • 19세 이상 성인용 가을 꼬추 이야기. 3 새창
    가을 꼬추 이야기. 3

    진태 이페이지 2018.06.08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선생님이 드디어 힘이 빠졌는지 반항의 강도가 약해졌다. 나는 자신있게 이희진선생님의 입술을 빨았다. 엷은메론향이 났다. 그때였다. 복도에서 누가 뛰어오는 소리가 났다. 들킨 걸까? (중략) [으음...음] 길게 선생님의 입술을 빤 다음에 나는 혀로 선생님의 촉촉한 입술을 벌리고 선생님의 혀를 요구했다. 선생님이 깜짝 놀라는 듯 망설이더니, 곧 내 혀를 지긋이 빨아당겼다. 선생님의 입속은 감미로웠다.

  • 19세 이상 성인용 간통의 추억 새창
    간통의 추억

    진태 이페이지 2018.06.08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민섭의 말대로 현숙은 감당할 수 없을 정도로 온 몸이 뜨거워지는 것을 느꼈다. 민섭보다 적극적으로 달려들어서 그의 입술이며 혀를 애무했다. 민섭도 현숙이 덩달아서 흥분되는 것을 느끼며 아내의 블라우스를 치켜올렸다. (중략) 현숙은 남편이 강하게 방아를 찧기 시작하자 자꾸만 아래로 내려갔다. 더 깊숙이 심벌을 받아들이기 위해서 였다. 금방 땀이 비오듯이 쏟아지면서 온 몸이 쾌감 덩어리로 변해 버렸다. 학!..…

  • 19세 이상 성인용 관능의 여인. 상 새창
    관능의 여인. 상

    진태 이페이지 2018.06.08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무릎을 꿇자 스튜어디스의 제복인 스카이 블루의 짧은 타이트 스커트가 주름살지면서 예쁜 무릎과 잘 발달된 허벅다리가 드러났다. 물색과 하얀 스트라이프의 스카프를 목에 감은 아끼꼬의 얼굴은 불그스름하게 상기되면서도 약간 굳어져 있다. 바지를 내리고 팬티를 내리자 아끼꼬의 손이 작렬하는 심볼을 쥐었다. (중략) 그대로 두어도 약간 높아져 있는 크리토리스는 그 팬티의 컷으로 인해 한층 더 강조되고 있다. 보통 때…

  • 19세 이상 성인용 관능의 여인. 하 새창
    관능의 여인. 하

    진태 이페이지 2018.06.08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묶을 수 있으면 어떤 여자라도 좋다는 것은 아니다. 특히 야기하시는 풍만한 가슴의 키가 작고 외양이 얌전한 글래머가 좋았다. 개중에는 이상에 가까운 여자도 있었다. 그러나 그 여자는 묶이는 역할은 하지 않고 오로지 묶고 고통을 주는 역 할 즉, 사디스트의 역할밖에 하지 않았다. (중략) 하윽,,,,,,아아,,,,,, 안타깝게 가슴을 출렁이면서 아끼꼬는 표정을 굳히고 몸을 비틀었다. 이미 성감을 자극하는 부드러운 전희는…

  • 19세 이상 성인용 나쁜 소설 새창
    나쁜 소설

    마루 이페이지 2018.06.08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한국인의 성에대한 모습이 무어라 생각하십니까? 글쎄요..., 그건 저의 하루 생활을 따라다니시다 보면 자연히 아실겁니다. 만약 저의 행동을 보시고 발기가 된다면 그건 참된 한국 남자일 것입니다. 그리고 저의 행동에 아무런 흥분도 못 느낀다면 그건 고자나 변태일 것입니다. (중략) 이 팬티 정액이 흠뻑 묻어서 딱딱하게 굳어져 있어요....아마 남자가 싸고 나서 휴지같은 것이 없으니까 여 학생의 팬티로 그곳을 닦아 낸…

  • 19세 이상 성인용 덫 새창

    마루 이페이지 2018.06.08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순간 은채의 머리가 강한 힘에 의해 하늘로 저쳐졌고 하늘에서 아니 어느새 나타난 또다른 사내가 은채의 등뒤에 서서 은채의 머리를 뒤로 저친채 그녀의 입술을 침흘리는 짐승의 입으로 덥어버렸다 은채는 숨이 막혔다. 이제는 머리마져 말을 듣지 않았다. (중략) 성에 민감한 나이인지라 자위에 익숙한 상수는 지금껏 느끼지 못한 미묘한 느낌에 빨려들었다. 헉헉......윽....헉..

  • 19세 이상 성인용 바지에 묻은 정액. 1 새창
    바지에 묻은 정액. 1

    진태 이페이지 2018.06.08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다리사이에 엎드린채로 검지손가락을 조심스럽게 삽입해보았다. 나의 침이 대부분이였지만 그녀의 뜨거움에 나에 차가운 피는 금방데 펴져서 그녀의 애액인지 침인지 분간을 못할정도였다. (중략) 누나 쌀꺼야~~나 할꺼 같다고~! 안돼 밖에다가해~ 임신하면 어떻해 안돼~안에다가 하면

처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