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로그인
  • 마이룸
  • 고객센터

SAM 교보문고 eBook 회원제 서비스

sam 로고가 필요하세요? 다운버튼을 누르면 원하는 형태의 로고를 다운 받으실 수 있습니다.

  • 흰색 배경 로고
    JPG down PNG down
  • 어두운 배경 로고
    JPG down PNG down
닫기
  • 특집배너
  • 특집배너

분야 전체보기

sam하세요. 스마트한 세상 읽기가 가능해집니다.

역사/문화

분야 선택

금주의 MD추천

  • 1번
  • 2번
  • 3번

  펼쳐보기 간략보기
  • 조선 여성의 의복 변천사 새창 미리보기
    조선 여성의 의복 변천사

    유자후 편집부 온이퍼브 2019.01.31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삼한 시대의 의복은 대수삼곡령(大袖衫曲領)의 포포(布袍) 등이 피복과 가죽옷으로 병행한 듯하다. 후한서에 보면 영주(瓔珠)를 중요 시 하여 의복에 철식(綴飾)하였다고 기록하고 있다. 이것은 부녀자의 의복으로 삼한 시대 여인들은 영주철식의(瓔珠綴飾衣)를 입었던 것이다.<본문 중에서>

  • 조선 여성과 정월 풍속 새창 미리보기
    조선 여성과 정월 풍속

    차상찬 온이퍼브 2019.01.29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정월 초하룻날이 되면 여자를 막론하고 모두가 새 옷을 갈아입었는데, 일반적으로 그것을 ‘슬옷’이라고 한다. 하지만, 여자와 어린아이에 대해서는 특히 ‘슬법(세장歲粧)’이라고 한다.<본문 중에서>

  • 결혼반지의 유래 새창 미리보기
    결혼반지의 유래

    유자후 편집부 온이퍼브 2019.01.27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로마에서는 결혼식에서 신랑과 신부 왼손 약손가락에 반지를 끼워 주었다고 한다. 왼손에 약손가락을 선택한 이유는 17세기에 마크로비우스(Macrobius)라고 하는 사람이 ‘왼손에 약손가락은 심장으로 특수한 혈관이 직접 통하여 따뜻하고 강력한 혈액이 순환한다. 이에 약손가락은 심장 그것과 다름없으니 결혼반지를 끼워주는데 가장 적합한 손가락이라고 말한 데에서 시작되었다’는 것이다.<본문 중에서>

  • 베개의 유래 새창 미리보기
    베개의 유래

    유자후 온이퍼브 2019.01.25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조선의 베개를 크기별로 하면 사방침(四方枕), 장침(長枕), 의침(倚枕), 중침(中枕), 소침(小枕) 등으로 되어 있습니다. 사방침이나 장침이니 하는 것은 베고 자는 베개가 아니며, 팔을 의지하는 큰 베개도 중침(中枕)과 소침(小枕)은 베고 자는 베개이다. 중침(中枕)은 성인 이후에 사용하는 것이며, 소침(小枕)은 성인 이전에 사용하는 것입니다. ‘베개는 벗도 되며, 아내도 되며, 남편도 되며, 동반자도 되며, 동지도 되며, 스…

  • 한식의 유래 새창 미리보기
    한식의 유래

    차상찬 온이퍼브 2019.01.22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개자추(介子推)가 죽은 날에는 나라와 일반 백성들이 모두 해마다 엄숙하게 제사를 지내거나 그가 죽은 불을 안심하고 쓸 수 없다고 하여, 그의 제사를 지내는 전후 3일 동안은 일제히 불을 금하고 음식까지도 찬 것을 먹으며 그의 명복을 빌게 되었습니다.<본문 중에서>

  • 갓 이야기 새창 미리보기
    갓 이야기

    이여성 온이퍼브 2019.01.18

    NEW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조선은 의관(衣冠)의 나라로 삼국 시대부터 대륙의 문화를 수입하여 왔고, 그것을 적극적으로 모방해 온 것은 사실이다. 또한 주례(周禮)에도 ‘갓’이 없었고, 한복(漢服)에도 ‘갓’이 없었다.<본문 중에서>

  • 영남알프스, 역사 문화의 길을 걷다 새창 미리보기
    영남알프스, 역사 문화의 길을 걷다

    이병길 책과나무 2018.12.20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영남알프스, 역사문화의 길을 걷다』는 영남알프스를 매일 마주하며 살아가는 저자가 길 위에서 던진 질문에 대한 답변의 산물이다. 이 책은 영남알프스를 걸었던 길 위의 사람과 역사를 복원한 것으로, 영남알프스 향토사의 재현이요, 복원으로 영남알프스의 풍부한 역사 문화를 향유할 기회를 제공한다.

  • 담배의 유래 새창 미리보기
    담배의 유래

    차상찬 온이퍼브 2018.10.29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담배는 식물학상 가자과(茄子科)에 속하는 식물이다. 학명으로 ‘니코리나’라고 하나 속명으로는 그 이름이 매우 많다. 또는 남초(南草), 남령(南靈), 연주(烟酒), 연다(烟茶), 연초(煙草)라 한다.

  • 제사와 축문 새창 미리보기
    제사와 축문

    하태완 북랩 2018.09.28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오늘의 나를 있게 해 준 조상이 고맙다면 제사상 차리는 법부터 배워라! 진양 하씨 종손이 유학자들에게 자문해 집대성한 제례에 관한 모든 상식 진양 하씨 종가의 장손이 지은 책이다. 제사 지내는 법을 몰라 막막하였을 때, 아무도 알려 주지 않았고 정리된 책을 찾을 수도 없었다. 종가가 아니라도 제사를 지내는 집이 여전히 존재할 텐데, 왜 제대로 설명된 책 하나 없는지 안타까웠다. 그래서 직접 유학자들에게 조언을 듣…

  • 백종의 유래 새창 미리보기
    백종의 유래

    차상찬 온이퍼브 2018.08.08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백종(百種)의 유래』는 우리나라 전통 세시풍속으로 지금은 거의 소멸된 절기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다. 민간에서도 이제는 거의 찾아볼 수 없지만, 그 어원을 알고 간략하나마 그 의미를 서술한 풍속 관련 자료이다.

  • 그네의 유래(단오놀이) 새창 미리보기
    그네의 유래(단오놀이)

    차상찬 온이퍼브 2018.08.03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그네의 유래(단오놀이)』는 언제부터 어디에서 처음 시작되었는가? 그네는 우리나라의 명절과 어떤 관계가 있는가? 그네의 명칭은 어떻게 생겨났는가? 그네에 관련한 시가들은 어떠한 것들이 있는가? ‘그네의 유래를 옛날로 거슬러 올라가면 원래 중국 북방에 있는 오랑캐(융적戎狄)의 풍속으로 중국을 거쳐서 우리 조선에 전해온 것이다.’(본문 중에서> 저자의 ‘그네’에 관해 간략히 정리한 글로 좋은 참고가 되었으면 한…

  • 우리나라 성씨 새창 미리보기
    우리나라 성씨

    이중화 온이퍼브 2018.07.08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우리나라 성씨(姓氏)》이 책은 우리나라 성씨의 유래와 분포 및 발생기원에 관해 간략히 적은 글로, 한글학자이면서 『조선의 궁술』(1929) 저자인 이중화(李重華) 선생의 단편 기고이다. 이전 시대에 있어서 노예는 성(姓)을 쓰는 것을 허락하지 않았다. 승려는 출가(出家)하면 성을 아주 떼어 버렸다. 오늘날에 와서는 노예제도가 폐지되고 승려도 일반 사회와 하여 모두 일반 사람들과 같이 성을 쓰게 되었다. 지금 우리나라…

  • 남부의 모내기 노래 새창 미리보기
    남부의 모내기 노래

    송석하 온이퍼브 2018.07.07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이 글은 농요(農謠)라고 할 수 있는 속요의 일종인 ‘이앙가(移秧歌)’이다. 농부들이 농사일이나 모내기 등을 하며 부르는 민요조 속요(俗謠)이다. 농민들이 농사일을 하는 데 있어 힘을 북돋운다든가 더욱 힘쓸 것을 강조하며 흥을 더욱 자극하는 노래로 공동으로 상부상조하며 농사일을 더욱 흥취가 나도록 한다. 시간마다 각각 특수성을 가지며, 아침참을 먹을 때나 점심때, 점심참을 먹을 때나 저녁때, 이와 같이 각각 다른…

  • 장승 새창 미리보기
    장승

    김성칠 온이퍼브 2018.07.05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장승』은 무엇이며 어떠한 의미를 지니는가? 장승은 호남이나 영남지방에서는 ‘벅수’라고 부르는 곳이 있으며, 평안도 희천(熙川) 지방의 석비 장생(長?)은 그 석면에 장생이라는 문자가 새겨져 있다. 그런데도 마을 사람들은 ‘미륵’이라고 부른다.(본문 중에서) 이 글은 ‘장승’에 관한 단편 기고로 간략히 장승의 시작과 형태 및 의의를 통해 지금은 거의 잔재만이 있고 사라진 민속 문화를 재조명하였다. 전체적으로 본…

  • 명절과 전설 새창 미리보기
    명절과 전설

    김태준 온이퍼브 2018.06.12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1건
    • 리뷰 총 0건

    《명절과 전설》은 우리나라의 옛 풍속 중 없어지고 사라진 명절과 놀이문화, 연중행사 등 고문서 ‘형초세시기(荊楚歲時記)’ 등에 전해오는 기록을 인용하여 일부나마 간략히 소개한 글이다. 현재까지 남아있는 우리 고유문화 전통은 이제 소수 전해지고 있지만, 그 잔재만이 남아서 알 수 없는 조선의 시대상을 예술의 한 측면으로 제시하였다.

  • 우리나라 여인의 머리모양 새창 미리보기
    우리나라 여인의 머리모양

    이여성 온이퍼브 2018.06.07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2건
    • 리뷰 총 0건

    우리나라 여성들의 머리 모양은 어떻게 시작되었는가? 이 책은 고대부터 조선 시대까지 머리 모양에 관해 간략히 서술한 글로 우리나라 머리 변천사를 일부나마 알 수 있도록 하였다. 저자는 《조선복색원류고(朝鮮服色原流考)(1941)》와 ‘고분벽화’ 등을 통해 조선의 복식 등도 소개하였다. 이 글은 갖가지 모양의 머리 형태 근간은 어디에서부터 어떤 모습을 하게 되었는지, 삽도와 함께 설명하고 정리하여 좋은 참고 자료가…

  • 온돌, 기원과 역사 새창 미리보기
    온돌, 기원과 역사

    손진태 온이퍼브 2018.05.25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온돌, 기원과 역사』 는 우리나라의 독특한 문화적 특징 가운데 하나인 가옥 형태, ‘온돌(溫突’에 관해 저술한 글이다. 역사적으로나 구조적으로 오랜 건축적 요소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비교적 간략하나마 ‘온돌이란 무엇인가’라는 의구심을 모색할 수 있을 것이다.

  • 조선 향토 예술론 새창 미리보기
    조선 향토 예술론

    이능화 온이퍼브 2018.05.24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조선 향토 예술론』은 민속학자 이능화의 단편 기고로 예전부터 전해오는 우리나라 전통 민속놀이와 향토 오락예술에 관해 간략히 기술한 글이다.

  • 배뱅이굿 이야기 새창 미리보기
    배뱅이굿 이야기

    유인만 온이퍼브 2018.05.16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배뱅이굿 이야기》는 ‘배뱅이’라는 한 여자아이를 통해 빚어지는 해학적 요소를 담고 있는 설화적 이야기로, 배뱅이굿은 가요라기보다 일종의 창극(唱劇)으로 주로 무녀의 신가(神歌)와 탁발 승려들의 염불이나 산 염불 등을 재료로 꾸민 것이다. 내용은 당시 민간사회의 한 모습을 여실히 나타내며, 무당과 박수(巫覡)와 승려의 미풍 따위가 무너져 엉망이 된 행동을 재미있게 풍자하여 한번 음미해 볼 필요가 있다. 푸념과…

  • 세살 버릇~ 여든까지 가는 민속놀이 새창 미리보기
    세살 버릇~ 여든까지 가는 민속놀이

    흥미로운미디어 편집부 흥미로운미디어 2018.04.13

    • 평점 5점 만점에0점 0
    • 찜하기 0건
    • 리뷰 총 0건

    恨(한) 과 興(흥) 우리 민족에게 가장 많은 감정이 바로 恨(한) 과 興(흥) 이다. 고조선에서 수,당을 거쳐 명,청나라 등 중화민족으로 통칭되는 중국에게 5,000년을 시달려 왔으며 왜구로 시작하여 대일본제국에서 현재의 일본에 이르기까지 수많은 침탈과 약탈을 당하며 살아온 한마디로 極恨(극한)의 민족이 바로 우리 한민족이라 할 수 있다. 몇십번, 몇백번, 아니 몇천번을 멸망해도 이상하지 아니할 민족임에도 불구하고 끊…

처음 이전 1 2 3 4 5 6 7 마지막